5월 5주 주요 제조업 전망
5월 5주 주요 제조업 전망
  • 박석모 기자
  • 승인 2017.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와혁신>은 매주 월요일 주요 제조업의 현황과 전망을 브리핑하는 자료를 업데이트합니다. 국내 제조업 중 자동차, 조선, 철강, 기계,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업종을 분석합니다. 업데이트 날짜를 기점으로 직전 1주일간 작성된 각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보고서를 기초로 하고 각 업종별 연구소 및 경제연구소에서 발행하는 전망자료를 보완하여 분석합니다. 브리핑 자료는 지난 1주간의 주요 실적 및 사건과 전망으로 구성됩니다. 추가적인 이슈 등 필요한 경우에는 별도로 보완할 예정입니다.

1. 자동차

1) 주요 실적 및 사건

□ 현대차, 브라질시장 점유율 4위
- 2017년 4월 기준 현대차의 브라질시장 점유율은 9.4%로 GM, 피아트, 폭스바겐에 이어 4위 기록
- 2007년 기준 브라질시장 빅4는 GM, 피아트, 폭스바겐, 포드로 4사 합계 점유율 80% 이상을 기록했으나, 현대차가 2017년 4월 포드를 끌어내리고 점유율 4위 기록
- 도요타도 점유율 9%로 빅6에 진입

□ 폭스바겐 판매 재개
-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 관련 판매를 중단했던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이달 판매를 재개함
- 판매를 재개한 차종은 벤틀리로, 평택항 PDI(출고 전 차량점검)센터에 보관 중이던 재고

□ FCA 디젤 차량 배기가스 이슈
- 미국 EPA(환경보호청)는 FCA(피아트-크라이슬러 그룹)의 디젤 차량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에 대해 본격적인 소송 제기
- 대상 차량은 지프 체로키, 닷지 램을 포함해 2014년부터 2016년 사이 제조한 10.5만 대 규모
- EPA는 최대 벌금 $46억 예상

□ 호주 완성차공장 철수
- 호주에서 완성차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포드, GM홀덴, 도요타 3사가 10월까지 모두 철수할 예정
- 철수 예정인 3사의 현지 생산물량은 연간 120만 대 규모의 호주시장의 7% 가량
- 지난해 10월 포드가 공장을 폐쇄한 데 이어 GM홀덴과 도요타가 오는 10월까지 공장 가동 중단
- 표면적인 이유는 호주 정부의 보조금 지급 중단 등 고비용 저효율 구조로 인한 것임

2) 전망

- 브라질시장이 3월 판매량 기준 전년 동월 대비 5.5% 증가하며 장기침체에서 회복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현대차 점유율이 2007년 0.8%에서 2017년 4월 9.4%로 높아질 만큼 큰 폭으로 성장했으며, 향후 시장의 회복에 따라 판매량 증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다만 브라질시장 4월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7% 감소해, 아직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할 수는 없으나, 브라질 경제의 회복에 따라 자동차시장도 회복될 것으로 기대
- 폭스바겐의 판매 재개에 따라 국내 수입차 시장의 판도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이며, 국내 메이커들에게는 경쟁 심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임. 다만 폭스바겐은 그동안 시장의 신뢰회복이 우선이라고 강조해왔으나, 평택항에 보관 중이던 재고를 할인 없이 판매함에 따라 논란은 있을 것으로 보임. 그러나 폭스바겐은 구매자들에게 해당 판매분이 평택항에 보관 중이던 재고임을 사전에 안내하고 있어 논란은 크지 않을 전망
- 디젤 차량의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으로 폭스바겐이 $200억 이상의 벌금을 감당해야 했던 데 이어 FCA 역시 동일한 사유로 미국 EPA로부터 제소당한 가운데, FCA는 관련 혐의를 부인하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조작 논란을 해소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음. 벤츠를 생산하는 다임러에 대해서 독일 검찰이 디젤 차량 배기가스 배출량 조작 혐의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등 관련 이슈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어 향후 디젤 차량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질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전기차 등 친환경차 시장이 더욱 빠른 속도로 성장할 전망
- 호주에서 완성차 메이커 3사의 공장 가동 중단의 이유는 표면적인 이유에도 불구하고 미미한 생산량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공장 가동을 통한 손익분기점에 이르지 못한 데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함. 3사가 호주 내 완성차공장을 철수함에 따라 호주로의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이나 양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이며, 한국에 완성차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GM이 언제라도 공장 철수를 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음


2. 조선

1) 주요 실적 및 사건

□ 신규 수주
- 삼성중공업: 대한해운으로부터 7,500CBM급 소형 LNG선 2척 수주
- 규모는 2척 합계 $1억 수준이며 인도는 2019년 5월, 12월 예정

2) 전망

-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의 LNG 수요 증가에 따라 LNG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으며, 이에 따른 수주 확대가 있을 것으로 전망. 다만 VLCC(초대형 원유운반선) 등 탱커의 발주 증가는 확인되고 있으나, 벌크선, 컨테이너선의 발주는 물동량의 영향으로 아직 가시적인 회복세를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이며, 2017년 9월 환경규제 발효에 따른 선박 대체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


3. 철강

1) 주요 실적 및 사건

□ 인도 철강생산 대규모 투자
- 인도 정부, 2030년까지 철강 생산능력 3억 톤 달성을 위한 10조 루피 투자 계획 공개
- 또한 인도 정부기관은 자국 생산 철강제품을 우선 조달해야 함

□ 중국 5월 첫 10일간 조강생산량 감소
- 5월 첫 10일간 중국 일일 평균 조강생산량 179.84만 톤(직전 10일 대비 -3.57%)
- 중점 제강사 완제품 재고 1,368.4만 톤(직전 10일 대비 -2.62%, 전년 동기 대비 -2.3%)

□ 중국 푸젠성 유도로 폐쇄
- 푸젠성은 5월 10일까지 총 86개 유도로를 폐쇄했다고 발표
- 규모는 연산 1천만 톤 추정

2) 전망

- 인도 정부의 철강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자국 생산 철강제품 사용 의무화에 따라 철강산업 부문의 경쟁은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인도시장으로의 수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나 수출 물량이 많지 않아 그에 따른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
- 중국의 5월 첫 10일간 조강생산량 감소는 유지보수 및 환경규제에 따른 것으로 단기적인 상황에 그칠 전망
- 5월 10일까지 확인된 유도로 폐쇄 총량은 연산 7,400만 톤 규모로 중국의 철강 생산능력 감축 정책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 이에 따른 철강수요 및 철강가격에의 영향은 국내 철강사들에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


4. 기계

1) 주요 실적 및 사건

□ 한전, 발전설비 전면교체 계획
- 한전 및 발전자회사들은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기존 석탄화력발전소 설비를 전면 교체(6.2조)하고 건설 중인 발전소에 대한 환경설비를 강화(1.3조)하기 위해 향후 5년간 7.5조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발표
- 이에 따라 석탄화력발전소 미세먼지 배출량은 2015년 17.4만 톤에서 2022년까지 50% 수준인 8.7만 톤으로 감축
- 청와대는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노후발전소 8기를 한 달간 셧다운 한다고 발표한 바 있음

□ 한화테크윈, 고용안정 협의 착수
- 한화테크윈 노사는 사업부 분할에 따른 고용안정 방안 협의에 착수함
- 이와는 별개로 한화테크윈은 GE에 2천억 규모의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2022년까지 항공기 엔진 부품 107개 품목을 공급할 예정임

□ 기계산업 하반기 전망
- 건설기계: 중국의 굴삭기 판매 회복세 지속, 미국의 주택경기 호조세로 건설기계 시장 성장 전망
- 일반기계: 공작기계 등 일반기계 설비 수요는 침체가 계속되나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장비는 IT 투자 확대에 따라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
- 방산: 새 정부의 책임국방 기조에 따라 방산비리 척결에 따른 일시적 후퇴 이후 호조세로 전환 전망
- 에너지: 석탄화력, 원자력에서 천연가스 및 신재생 에너지로 발전원이 변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LNG, 태양광, 풍력 등 관련 기자재 업체들의 회복 전망. 석탄화력 설비교체 수요와 원전 해체 수요 등 기존 발전원에서도 일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

2) 전망

- 새 정부가 신규 석탄화력발전소와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재검토할 것으로 보여 발전기자재 업체들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으나, 발전설비 전면교체 계획에 따라 새로운 기회도 생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
- 한화테크윈은 사업 비중이 낮은 시큐어리티 부문과 산업용 장비 부문에서 인적 구조조정을 포함한 사업부 분할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며, 노사의 고용안정 방안 협의는 사업부 분할에 따른 고용불안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보임. 노조 역시 사업부 분할 자체에 반대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이며, 한화테크윈은 사업부 분할을 통해 주력사업 위주로 사업을 재편할 것으로 전망


5. 반도체

1) 주요 실적 및 사건

□ 반도체산업 하반기 전망
- 상반기 중 지속되었던 메모리 가격 상승은 지난해 투자 부진으로 인한 공급부족에 주요 요인이 있으며, 이 같은 현상은 상반기 중에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
- 하반기에는 메모리 업체들의 투자 증가로 공급부족을 일부 해소하여 DRAM 및 NAND 가격은 정상적인 수준으로 회복하겠으나, PC 및 모바일 메모리는 수요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
- AI(인공지능) 관련 머신러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한 반도체 장비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머신러닝 용 ASIC, GPU, FPGA, HBM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
- 반도체 장비 투자 증가와 함께 파운드리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되며, 2.5D 패키지, FD-SOI 관련 장비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

□ 5월 반도체 고정가격
- PC DRAM: DDR4 8GB $54.50, 4GB $27.25(전월 대비 보합), 4Gb 단품 $3.09(전월 대비 보합)
- 2D NAND: 32Gb, 64Gb 단품 전월 대비 보합, 128Gb 단품 전월 대비 +0.18%

2) 전망

- PC 수요는 하반기에도 확대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 PC DRAM 가격 역시 하반기에도 보합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며, 3D NAND 투자 확대와는 달리 2D NAND 투자는 제한되고 있어 2D NAND 제품 가격도 보합세를 유지할 전망
- PC 수요 둔화에도 불구하고 공급부족이 지속되는 한 메모리 가격은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나, 투자로 인해 공급부족이 해소되는 부문부터 가격이 하향안정화 될 것으로 전망
- 전반적으로 하반기에는 3D NAND 분야를 비롯한 신규라인 투자 확대로 반도체 인프라가 확장될 전망. 다만 반도체 인프라의 확장에도 불구하고 3D NAND 등 일부 품목은 수요 증가가 인프라 확장보다 빨라 반도체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


6. 디스플레이

1) 주요 실적 및 사건

□ 5월 하반월 LCD 패널 가격
- TV 패널 평균가격 $204.1(전반월 대비 -0.2%), 55인치 $222.0(전반월 대비 하락 반전), 65인치 $436.0(전반월 대비 보합)
- 모니터 패널 평균가격 $67.3(전반월 대비 -0.5%)
- 노트북 패널 평균가격 $40.9(전반월 대비 보합)

2) 전망

- LCD 패널 가격은 계절적 수요감소의 영향으로 일시적인 하락을 기록했으나, 대형 TV 신모델 마케팅이 본격화되는 3분기 이후 타이트한 수급상황에 따라 소폭 가격상승 내지 유지 전망. 타이트한 수급상황에도 큰 폭의 가격상승이 어려운 것은 재고 증가 때문
- OLED는 Foldable 스마트폰이 본격 출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타이트한 수급상황과 가격상승 전망


7. 석유화학

1) 주요 실적 및 사건

□ 한미 FTA 재협상 우려
-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한미 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주의 강화를 천명
-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미 FTA 재협상 방침 통보
- 석유화학제품 대미 수출: 2016년 기준 $1,739백만으로 대중국 수출($16,520백만) 대비 10.5% 수준
- 미 정부의 반덤핑 예비관세 부과 제품(가소제, SBR)의 대미 수출 비중 역시 2% 미만

□ 대한유화, NCC 재가동 임박
- 대한유화는 생산능력 증설 후 80만 톤 규모의 나프타분해설비(NCC)를 6월 초 재가동 예정

2) 전망

- 국내 석유화학업체들의 대미 수출 비중이 낮고, 대미 수출 상위 10개 품목 중 8개 품목은 한미 FTA와는 별개로 2004년부터 WTO의 관세양허협정에 따라 무관세가 적용되어 한미 FTA 재협상으로 관세가 부활된다 하더라도 큰 타격은 없을 것으로 전망
- 다만 미국이 중국산 소비재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중국산 최종재의 대미 수출이 감소함에 따라 그 원료를 중국에 수출하는 한국의 석유화학업체에 영향을 줄 수 있고,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무역주의 강화를 위해 일부 무관세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도 있어 업계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은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