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해고자 119명, 공장으로 돌아간다
쌍용차 해고자 119명, 공장으로 돌아간다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노-사-정 4주체 해고자 전원 복직 합의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에 대해 2019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하기로 합의했다.

쌍용자동차와 쌍용자동차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합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복직 대상자 119명을 2018년 말까지 60%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은 2019년 상반기 말까지 전원 복직하기로 시한을 확정했다.

내년 상반기 복직 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대상자에 대해 내년 7월부터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 후 내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쌍용자동차지부는 합의와 동시에 회사를 상대로 한 2009년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된 일체의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또한, 회사가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상대로 한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해 민형사상 이의(집회, 시위 등 포함)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