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복직 문제 해결됐지만... 과제는 남아 있다
쌍용차 복직 문제 해결됐지만... 과제는 남아 있다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손배가압류, 사법농단 투쟁 이어갈 것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함께하면 반드시 승리한다”

대한문 앞에 시민 분향소가 설치된 지 74일째. 쌍용자동차는 14일 해고노동자 119명을 2019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하기로 합의했다. 분향소 앞에는 소식을 전해들은 사람들이 축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이 등장하자 함께 연대해온 노동자들과 종교계 인사, 시민단체 등이 밝은 얼굴로 맞이하며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김 지부장은 “어제 가장 긴 밤을 보내고 이 자리에 서니 머릿속이 하얗다”며 “날아갈 듯 기분이 좋을 것 같았는데 하나의 계획을 끝내고 무언가를 준비하는 마음이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서 “최고의 합의라고 할 수 없지만 해고자들의 명예회복을 대전제로 합의안을 도출했다”며 “어제 저녁 긴급총회를 소집해 동료들과 지난 경과를 함께 공유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해고자들에 대한 복직 문제는 해결됐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과제가 남아 있다고 했다. “2009년 살인진압 후 손배가압류가 고스란히 남이 있고 양승태 대법원 재판거래 문제가 진실 규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하 철도노조 KTX승무지부장이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김승하 철도노조 KTX승무지부장이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지난 7월 해고자 복직 합의를 한 김승하 철도노조 KTX승무지부장도 이 자리에 함께 해 함께 기쁨을 나눴다.

김승하 지부장은 “당시 복직을 한다는 얘기를 하면서도 고대해왔던 일임에도 하나도 좋지 않고 얼떨떨하기만 했다”며 “아직까지도 많은 노동자들이 거리에서 싸우고 있었기 때문에 마음껏 기뻐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도 쌍용차지부와 같은 사법농단 피해자다”라며 “이 부분을 명확하게 진상규명하고 피해자들을 구제할 수 있을 때까지 현장에서 싸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후 30명의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화분 30개를 준비해 분향소에 바쳤다.

앞서 이날 오전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과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해고자 119명에 대해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에는 해고자를 올 연말까지 60%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를 2019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 복직 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진 못한 자에 대해서는 내년 7월부터 6개월간 무급휴직 전환 후 2019년 말까지 부서배치를 완료한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