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당사자 고려 없는 정규직 전환에 비정규직 노동자들 뿔났다
[포토] 당사자 고려 없는 정규직 전환에 비정규직 노동자들 뿔났다
  • 김란영 한종환 기자
  • 승인 2018.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요구위해
노동자 3,000명 한자리에 모여

정부가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한지 1년이 지났지만 비정규직 전환 성과에 대한 비판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28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공공운수노조)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며 총력 투쟁대회를 열었다.

공공운수노조는 공공기관의 자의적인 가이드라인의 적용으로 상시지속 업무임이 명백함에도 전환에서 제외된 경우가 비일비재하고 위험의 외주화와 간접고용의 문제를 반복할 수밖에 없는 자회사 전환이 강요되어 정책이 올바르게 실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정책은 바뀌었지만 이를 집행해야 하는 공공기관은 전혀 바뀌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나서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노조는 정부에 ▲정부 책임 강화와 쟁점 해결 노정교섭 실시 ▲상시지속 예외 없는 정규직화 ▲'묻지마 자회사 전환' 중단 ▲기관 전환 심의 결과 이의제기와 구제제도 마련 ▲무기계약직·비정규직 차별 해소 2019년 예산 편성 등 크게 다섯 가지를 요구했다.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 앞에서 열린 공공운수노조 총력 투쟁대회에 참석한 이들이 듯 지부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 앞에서 열린 공공운수노조 총력 투쟁대회에 참석한 이들이 든 지부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말탈을 쓰고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마사회지부 비정규직 노동자 모습ⓒ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말탈을 쓰고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마사회지부 비정규직 노동자 모습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방진복 차림으로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발전사업노동조합 조합원들 모습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방진복 차림으로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 조합원들 모습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가스공사비정규지부 조합원의 조끼에는 '제대로된 정규직 전환'문구가 쓰여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28일 오후 투쟁대회에 참석한 한국가스공사비정규지부 조합원의 조끼에는 '제대로된 정규직 전환, 같이가요 직접고용'문구가 쓰여있다.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