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 명 증원으로 집배원 과로사 막는다
2천 명 증원으로 집배원 과로사 막는다
  • 박종훈 기자
  • 승인 2018.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정 기획추진단,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우정노조
© 우정노조

연이은 과로사, 사망사고 등 과중한 노동환경이 문제제기된 집배원 인력을 지금보다 2천 명 증원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우정사업본부와 전국우정노조(위원장 이동호), 민간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된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단장 노광표)’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집배원들의 노동시간, 건강상태, 직무스트레스 등 노동조건을 공개하며 이와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노사정이 참여한 기획추진단은 1년여 동안의 논의를 거쳐 ▲과중한 노동 탈피와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인력 증원 ▲토요근무 폐지를 위한 사회적 협약 노력 ▲안전보건관리 시스템 구축 ▲집배부하량시스템 개선 ▲조직문화 혁신 ▲집배원 업무완화를 위한 제도 개편 ▲우편 공공성 유지와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재정 확보 등 7대 정책권고안을 확정했다.

기획추진단의 실태조사에 따르면 집배원들의 연 노동시간은 지난해 기준 2,745시간이다. 2016년 전체 임금노동자 평균노동시간인 2,052시간과 비교해 볼 때 693시간 더 길다. 연 3천 시간 이상 일하는 집배원들은 전체의 8.4%에 달했다. 이들의 휴게시간은 34.9분에 그쳤으며, 연차휴가 사용률은 27~28%로, 전체 정부부처의 50.5%에 비해 매우 낮다.

집배원 인력 증원은 2018년 내 1,000명을 우선 증원하고, 이후 추가 재정을 확보해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정노조는 “이번 조사에서 인력 증원은 최대 쟁점사항”이라며 “우정사업본부가 정책권고안의 원안대로 수용하기까지 노조의 강력한 압박과 협상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정책권고안이 실질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이행점검단을 구성해 면밀히 평가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증원 집배원이 빠른 시일 내 현장에 배치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번 인력 증원 문제와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직접 만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11일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인력부족으로 인한 집배원 과로사 실태를 알리고 인력 증원을 호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