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왜 '청년 일자리 약탈자'인가요?
우리가 왜 '청년 일자리 약탈자'인가요?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8.11.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노조, 정규직 전환 당사자 초청 기자회견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당사자들이 최근 '고용세습' 논란과 관련해 억울함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당사자들의 경우 신변 보호를 위해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어제와 같은 일을 하고 있었을 뿐인데 하루아침에 ‘청년 일자리 약탈자’로 내몰리게 됐다.”

최근 자유한국당이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을 ‘문정부판 음서제도’, ‘가짜 일자리 창출’ 등으로 강도 높게 비난하고 나선 가운데 비정규직이었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들 사이에선 “억울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들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별관 앞에서 직접 마이크를 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권수정 서울시 의원(정의당)과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정치권의 무책임한 공격으로 잘못이 없는 사람들까지 매도당하고 있다. 이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번 사태를 다시 돌아보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날 발언에 나선 이들은 PSD 정비원 박 모 씨와 식당 조리원 최 모 씨, 전동차 정비원 한 모 씨 등 모두 세 사람이다. 박 씨(30)는 자신을 구의역 사건 김 군의 동료라고 소개하며 입을 뗐다 그는 “‘차라리 컵라면이라도 배불리 먹고 가지’라며 울부짖으시던 김 군의 어머니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우리는 최저임금 수준의 월급에 허덕이며 투잡을 뛰어야 했고 사람이 모자라 2인 1조는 꿈도 꾸지 못했다. 또 언제나 시간에 쫓겼다. 한 시간 내에 일을 처리하지 못하면 페널티를 물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다음 계약 때 불이익을 당할까 봐 회사에 싫은 소리를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군 사고 이후 시민들이 ‘너희들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해준 것이 큰 위로가 됐다. 또 그 관심과 목소리가 서울시가 정규직 전환을 결정하는 계기로 이어졌다. 그런데 이제 우리는 ‘김 군을 이용해 채용잔치를 벌인 파렴치한들’이 되었다. 비리가 있었다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그에 맞는 조처를 해야 한다. 하지만 하청업체에 근무했던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되었다는 이유만으로 ‘일자리 도둑’으로 낙인찍는 것은 김 군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21년째 식당에서 조리원으로 일하고 있는 최 씨(56)도 “최근 쏟아지는 기사에 잠을 다 못 이룰 지경이다. 그저 새벽 일찍 출근해서 열심히 설거지하고 밥을 짓고 살아왔을 뿐인데 다음 날 아침 청년 일자리를 약탈하는 흉악범이 되어 있었다. 정규직으로 전환이 된 지금도 연봉이 3,200만 원 남짓이다. 그런데 신문에선 7,000만 원이 넘는 고액 연봉자로 둔갑해 있었다. 차라리 그것이 진실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라고 말했다.

전동차 정비원 한 씨(37)도 “12년째 같은 자리에서 같은 일을 해왔다. 그런데 회사는 4번이나 바뀌었다. 나의 뜻과는 무관하게 3번의 퇴사와 4번의 입사를 해야 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어떠한 부정도 없었다. 나는 그저 전동차를 분해하고 정비하는 일이 좋았을 뿐이다. 그런데 고용세습의 당사자가 됐다. 큰 죄인이 된 심정이지만 우리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겠다. 누구라도 우리가 잘못하게 무엇인지 말을 해주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현재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간 2018-11-09 12:47:42
(먼저 글에 이어서)이 문제를 대하는 극우보수와 자본의 전략은 첫째, 노노 갈등 유발로 노동 개혁 동력 약화 및 노조 무력화. 둘째, 청년층이 대다수인 취업준비자들을 우파로 포섭 내지는 반노동 의식의 내재화.(이는 일베-메갈-워마드 등 급진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한 '젊은 보수' 파시스트 양성 전략과도 궤를 같이 한다) 셋째, 이를 통한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로 향후 선거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동의 담론을 하향평준화로 끌어내리는 개미지옥 같은 형국이다. 산업과 노동의 혁신으로 일자리 창출과 양극화 해소가 담론이 되어야지, 지금처럼 노동자끼리 밥그릇 빼앗게 만드는 담론은 사회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 적폐청산은 단 한뼘도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느껴지는 요즘이다.

인간 2018-11-09 12:42:40
극우보수와 자본의 노동자 갈라치기 전략이다. 이게 먹히는 사회여서 더 가슴 아프다. 정규직-비정규직 담론에서 비정규직은 불쌍한 사람 취급 받았을 지언정, 지금처럼 파렴치한으로 매도된 적은 없다. 게다가 그 대상이 청소, 조리, 설비 유지보수 등 저임금으로 열악하게 일해온 이들이어서 더욱 끔찍하다. 비겁하게도 여기에 취업준비자가 피해자로 호출된다.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으로 채용기회를 박탈당했단다. 새빨간 거짓이다. 비정규직 정규직전환은 기존의 일자리를 고용의 형태만 바꾸는 것이기에 채용 규모에 영향을 줄 수 없다. 임금이 수천만원씩 오르는 것도 아니니 비용 문제도 없을 것이다. 용역회사들이 착복하던 금액을 생각하자면 직접고용(자회사 고용이라 치더라도)으로 인한 비용 소요는 채용 규모에 영향을 줄 수준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