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민주노총 2018 전국노동자대회
[포토] 민주노총 2018 전국노동자대회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8.1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전국서 모인 6만 노동자 이모저모
서울 태평로 일대를 가득 메운 노동자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서울 태평로 일대를 가득 메운 민주노총 조합원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서울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이들이 든 조직 및 지부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이정미 정의당 의원.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무대 위로 올라오는 깃발들을 바라보고 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김명환 위원장.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김명환 위원장.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조합원들이 하얀 마스크를 쓰고 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조합원들이 하얀 마스크를 쓰고 '노조할 권리'를 요구하고 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하얀 마스크를 쓰고 바닥에 누운 서비스연맹 조합원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하얀 마스크를 쓰고 바닥에 누운 서비스연맹 조합원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정규직 임금 80% 쟁취 등 노조 요구사항이 적힌 조끼를 입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 조합원들이 바닥에 앉아 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임금차별 철폐 최강 충북'이 적힌 노란색 띠를 연두색 모자에 씌운 모습.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전국노동자대회에 포크레인이 등장에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금속노조 서울 남부 지역 지회가 신영 프레시젼 분회 정리해고 법률투쟁 기금 마련을 위해 재정사업을 벌였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의 인파가 광화문역에서 시청역까지 이어졌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오후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의 인파가 광화문역에서 시청역까지 이어졌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0일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조합원들이 '대리기사 생존권과 시민안전 보장'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서울 시청 인근 도로 통제를 위해 줄지어 서 있는 경찰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경찰에 시위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시민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경찰에 시위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시민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같은 시각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장소 인근인 서울시청 앞 덕수궁 도로변에서 보수 단체들이 시위를 벌였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같은 시각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장소 인근인 서울시청 앞 덕수궁 도로변에서 보수 단체들이 시위를 벌였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같은 시각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장소 인근인 서울시청 앞 덕수궁 도로변에서 보수 단체들이 시위를 벌였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msfhwk 2018-11-10 22:03:13
근로자는 소중하다 하지만 근로자인척 하는 노조는 쓸모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