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노조, “성동조선 회생에 무책임” 경남도 규탄
성동조선노조, “성동조선 회생에 무책임” 경남도 규탄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할매각 반대하는 지역사회에 “누구를 위한 분할매각인가?” 일침
ⓒ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
ⓒ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

금속노조 경남지부 성동조성해양지회(지회장 강기성, 이하 성동조선지회)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상남도가 성동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 마련은커녕 강 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법정관리 중인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10월 통매각 불발 이후, 현재 2차 분할매각에 들어가 있다. 오는 14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하고, 오는 19일까지 인수제안서를 접수하면 최종 매각 여부가 확정된다.

그러나 성동조선해양 분할매각을 바라보는 지역사회의 시선은 곱지 않다. 지난달 21일 통영상공회의소 주관 기자회견에 참석한 지역 유력인사들은 성동조선해양 분할매각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업황 회복 시 조선업 경쟁력 상실, 통영·고성지역경제 붕괴 우려가 반대의 이유다.

이에 성동조선지회는 “2차 분할매각 여부를 채 한 달도 남기지 않은 중대한 시점에 이해당사자인 회사나 노동조합과는 한마디 논의도 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외치고 있다”며 “성동조선해양이 지역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알면서도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기는커녕 강 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성동조선지회는 분할매각을 고육지책이라고 설명한다. 지금은 무급휴직으로 힘들게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지만, 다시 일터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분할매각 여부를 노심초사 지켜보고 있는 성동조선노동자들에게 지역사회가 촌극을 벌인 것이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어서 경상남도가 상생협약 내용을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것도 지적했다. 앞서 성동조선해양 노사와 경상남도는 ‘성동조선해양 고용안정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맺은 바 있다.

상생협약에는 ▲회사는 정리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보장한다 ▲노동조합은 M&A와 경영정상화에 협력한다 ▲경상남도는 노동자 생계지원 대책(임시고용 지원 등)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다한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성동조선지회는 “성동조선노동자들의 28개월 무급휴직이라는 희생을 담보로 한 상생협약 이후 지금까지 지자체와 경상남도는 성동조선의 회생과 노동자들의 생계 지원 대책과 관련해서 한 번도 논의한 적이 없다”며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노동자 생계지원과 경영정상화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