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 반대 투쟁, 전국적으로 확대·조직”
“대우조선 매각 반대 투쟁, 전국적으로 확대·조직”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민중공동행동, 대우조선해양 매각 대응 방향 모색하는 토론회 열어
토론회 발제를 맡은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지회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토론회 발제를 맡은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지회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가 위치한 거제는 국내 최남단이기 때문에 중앙에서 투쟁을 받아 전개해주지 않으면 대우조선 매각 반대 투쟁은 대우조선만의 투쟁, 거제지역 안에서의 투쟁으로 국한 될 수밖에 없습니다.”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지회장이 대우조선해양 매각 투쟁을 전국적인 투쟁으로 확대·조직할 것을 민주노총과 금속노조에 촉구했다.

신 지회장은 13일 13일 오후 3시 3시 서울시 중구 프란치스코회관 212호에서 ‘대우조선해양 매각, 무엇이 문제이며 어떻게 싸울 것인가?’ 토론회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하며 대우조선 매각이 조선산업 전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산업전반에 대한 투쟁으로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지회는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지역경제와 조선산업 생태계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신 지회장은 “현대중공업이 대부분의 기자재를 그룹에 속한 계열사에 물량을 주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부산, 경남, 거제에 이르는 수많은 조선 기자재업체들의 몰락은 예견된 것”이라며 “대우조선의 매각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되지 않고 현대중공업에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밀실에서 합의되는 과정 속에 부산, 경남, 거제는 또다시 위기 상황에 놓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는 단지 거제·경남의 문제만이 아닌 조선산업 생태계의 붕괴를 의미하며, 국가 기반산업의 존폐마저 위협하는 것”이라며 “지회의 투쟁을 거제만의 투쟁이 아닌 전국적인 투쟁으로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또한 이 투쟁을 전국적 투쟁으로 모아내고 있지는 못하며 금속노조에서 매각 투쟁을 엄호하고 지원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토론회에 함께한 김석 민주노총 정책국장은 “대우조선 매각에 수반되는 산업 전반에 미치는 파장은 민주노총 차원의 대응을 요구할 수 있는 것”이라며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해당 업종 노동자는 물론 지역사회, 시민사회 전반이 함께 참여하는 실질적인 동력을 확대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 지회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대우조선해양을 둘러싼 공기업화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신 지회장은 “공기업화는 국민적, 지역적 공감대가 형성돼야만 진행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만일 공기업화 주장이 이후에 제기되더라도 현재는 동종사 매각을 막아내는데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