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방문지도사와 환경미화원은 왜 파업을 선언했나
다문화 방문지도사와 환경미화원은 왜 파업을 선언했나
  • 박완순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파업투쟁본부 결성 선포, 6~7월 비정규직 공동 총파업 계획 중
기자회견에서 민주일반연맹이 총파업투쟁본부 결성을 선포하고 있다.ⓒ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기자회견에서 민주일반연맹이 총파업투쟁본부 결성을 선포하고 있다. ⓒ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오늘(14일) 민주일반연맹은 국회정론관에서 총파업투쟁본부 결성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 시각 국회 정문 앞에서는 현장 조합원들이 총파업에 나서는 이유를 발언했다.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현장 조합원 발언의 첫 마이크는 오경옥 민주일반연맹 지역일반노조 다문화방문지도사지부 인천남동구지회 조합원이 잡았다.

오 조합원은 인천남동구청의 민간위탁 결정을 규탄하며 총파업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 조합원 “인천남동구청 다문화 방문지도사들은 기본적인 노동권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7~10년 동안 일해 왔다”며 “더 이상 이렇게 살 수 없어 작년 8월에 노동조합을 결성했다”고 전했다.

이후 3차례의 교섭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요구한 고용승계는 거부당하고 남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새로운 공개 채용을 진행했다. 노조는 이에 반발하고 작년 12월 고용승계를 요구하는 투쟁에 나섰다. 그 결과 센터장을 교체하고 고용승계 확답을 받았다.

그러나 오 조합원은 “갑자기 구의회가 2월 남동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민간위탁하기로 결정했다”며 “고용승계로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더욱 자부심을 가지고 사명감으로 잘해봐야 겠다는 꿈이 무너졌다”고 토로했다.

마이크를 이어 받은 사용우 민주연합노조 사무처장은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했지만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1단계와 2단계 전환 대상자를 자회사 소속으로 강요하고 3단계 전환 대상인 민간위탁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전환 대상에서 배제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사 사무처장은 자신은 “환경미화원이었고 3단계에 해당돼 기뻤지만 이 기쁨은 오래 가지 않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현장 발언이 끝난 이후 참가자들은 “현장 조합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부당함을 총파업으로 해결하겠다”고 외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민주일반연맹은 2019년 총파업투쟁본부 결성을 선포하면서 ▲실업문제 해결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대폭 확충 ▲민간위탁 폐지 ▲직무급제 저지 등을 요구했다.

민주일반연맹은 조직운영체계를 총파업투쟁본부로 전환하면서 6월 말~7월 초에 공공운수노조와 서비스연맹 비정규직노동자들과 함께 공동 총파업을 돌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