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배원들, “집배업무에 적정인력 충원하라”요구
전국 집배원들, “집배업무에 적정인력 충원하라”요구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유인력 없어 장시간 중노동 시달려
올해 1/4분기만 6명 사망
ⓒ 최은혜 기자 ehchoi@laborplus.co.kr
ⓒ 최은혜 기자 ehchoi@laborplus.co.kr

지난 9일 오전, 부산의 한 집배원이 업무 중 뇌출혈(뇌 지주막하출혈)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11일 오전에는 천안의 집배원이 사망했다. 원인은 과로였다.

12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동조합(위원장 최승묵, 이하 집배노조)은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인력증원과 공무상재해 승인을 요구하며 우정사업본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집배노조는 “평소 건강관리를 잘 하던 부산의 최헌정 집배원이 뇌출혈로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며 “해당 집배원이 작년 7월 마비증상으로 응급실 내원 이후 고위험군으로 관리대상이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11일 사망한 전경학 집배원은 “민간위탁 별정 집배원으로 아침에 쓰러져 사망했다”고 밝혔다.

최승묵 집배노조 위원장은 “2017년에 17명, 2018년에 25명, 올 1/4분기에만 6명이 사망했다”며 “국가기관에서 일하는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박탈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작년 7월에 근로시간 단축과 함께 우편업이 특례업종에서 제외됐지만 적정인력 충원이 없어 여전히 장시간 중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며 “국민에 제대로 된 우편서비스 제공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집배노조는 “2018년 10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을 통해 약속한 정규직 1,000명 증원과 20% 이상 급증한 택배물량에 대한 대책을 세울 것”과 “공무상 질병을 승인하고 공무원연금관리공단에 제출할 자료 일체를 노조에 빠르게 전달할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집배노조 소속 조합원들은 광화문우체국을 방문하여 요구안 전달 및 면담을 가졌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참여와혁신>과의 통화에서 “우정사업본부의 재정여건이 어려워 인력충원은 추후에 논의할 예정”이라며 “인력충원은 재정여건 개선이 선행돼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국민 만 명 당 3.9명의 집배원이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 지역별 편차가 크다. 먼저 인력 재배치를 통해 편차를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우편업무의 질적 하락에 대해서는 “정부에 재정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우정사업본부도 경영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