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공무원들, “우체국 구조조정 반대한다”
우체국 공무원들, “우체국 구조조정 반대한다”
  • 박완순 기자
  • 승인 2019.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경영위기 우체국 구조조정으로 해결해선 안 돼
오늘(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동조합이 구조조정 반대 기자회견을 청와대 앞에서 열고 있다. ⓒ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오늘(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동조합이 구조조정 반대 기자회견을 청와대 앞에서 열고 있다. ⓒ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오늘(22일) 우체국 공무원들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체국 구조조정 반대 입장을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이철수, 이하 노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정사업본부가 경영 위기의 근본적인 해결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직접적 원인이 아닌 일선 우체국의 수를 줄이는 미봉책을 활용하려 한다”고 규탄했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의 재정 위기는 근본적으로 우편물량의 감소와 원가보상률에도 못 미치는 고비용 택배 및 물류사업 때문이다.

또한,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미봉책으로 내놓은 우체국 감소가 보편적 우편 서비스 후퇴를 낳는다”며 “국민불편을 가중시키고 특별회계의 특성상 수입을 만들어내는 기반을 축소해 수지가 급속도로 악화되고 재정위기를 다시 맞는 악순환의 반복”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우정사업본부는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운영하는 일반회계 시스템이 아닌 우체국 노동자들이 벌어들이는 수입으로 운영하는 특별회계 시스템이다.

노조는 “이미 2015년 1,023명 정원 감축으로 우체국과 창구 및 영업 분야 종사원 300여 명이 자리를 비워 인력난이 심각하다”며 “화장실도 못갈 정도의 인권침해가 제기되는 2인 우체국이 늘어나고 있다”고 우체국 노동자들이 처한 현실을 토로했다.

지난 3월 28일, 우정사업본부가 노동조합에 통보하려 했던 경영위기 설명회 자료에는 ▲지방우정청 9개에서 4개로 축소 ▲시·군 거점우체국 222개에서 111개로 축소 ▲읍·면·동 우체국 680개 민간 위탁 ▲창구분야 17,000명 중 30%인 5,000명 가량의 정규직 공무원 미채용 등의 방식으로 감축할 계획이 포함돼 있어, 노조는 경영진과 한 차례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노조는 오늘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청와대 앞에서 농성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