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ILO 총회서 핵심협약 비준 촉구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ILO 총회서 핵심협약 비준 촉구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LO 100주년 총회에서 노동계 대표연설
김주영 위원장이 ILO 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한국노총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ILO 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한국노총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ILO 총회에서 한국이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을 비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6월 10일부터 2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제108차 ILO 총회가 열리고 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13일 오후(현지시간) 한국 노동계를 대표해 연설했다.

김주영 위원장은 “자유롭고 평등한 노동, 인간의 존엄이 지켜지는 노동은 백년을 이어온 ILO의 정신이며 ILO의 핵심협약 비준은 그 정신의 출발점”이라며 “하지만, 한국은 핵심협약 8개 중 ▲결사의 자유 ▲강제노동금지 등 4개 항목을 여전히 비준하지 못 하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하고 한국 정부 및 국회가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진정성을 보여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총회 본회의 의제인 ‘일의 미래’에 대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ILO 창립 당시만큼 혁신적인 행동이 요구된다”며 “미래의 도전과제 해결을 위해 사회적 합의가 강화돼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한국노총의 역할에 대해서도 제시했다. “한국의 노사 문화는 여전히 갈등과 대결이라는 과거에 머물러 있다”며 “한국노총은 한국의 제1노총으로서 K-labor 문화를 만들어 전 세계적인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주영 위원장에 앞서 13일 오전(현지시간)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한국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해 연설을 진행했다.

이재갑 장관은 “한국 정부는 ILO가 ‘일의 미래’ 보고서를 통해 변화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강조했듯이 노동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포용적 노동시장, 사람중심 일자리’ 실현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정부는 ▲직업능력개발 혁신방안 ▲실업부조 제도 도입 ▲공공고용서비스 개선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정책 등을 추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ILO 핵심협약 비준과 관련해서는 “정부는 핵심협약 비준을 국정과제로 설정해 사회적 대화를 진행해왔으나 아쉽게도 사회적 합의에 이르지 못 해 지난 5월 22일에는 정부가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협약 비준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가을 정기국회에서 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법 개정안이 긍정적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LO 10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총회에서는 일터에서 발생하는 폭력과 괴롭힘을 인권침해이자 다른 여러 노동기본권을 제약하고, 안전과 건강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로 인지하고 이에 대한 국제노동기준을 채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