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노련, 공공노동자 권익 실현 위해 총력투쟁 결의
공공노련, 공공노동자 권익 실현 위해 총력투쟁 결의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 기재부 앞 투쟁선포식 예고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공공노련이 기재부를 상대로 총력투쟁을 결의했다.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위원장 박해철)은 지난 17일 대표자회의에서 “전체 공공노동자의 권익 실현을 위한 전 조합원 총력투쟁의 신호탄을 쏘아올린다”고 밝혔다.

이날 대표자회의에서 공공노련은 ▲경영평가 성과급 퇴직금에 반영 ▲직무성과급 추진 반대 ▲임금피크제 폐지 ▲시간선택제 등이 아닌 좋은 일자리 창출 ▲법정휴일 증가 대책 수립 ▲노동이사제 도입 등 6개의 투쟁 의제를 결의했다.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은 “공공부문 노동현안을 대화로 해결하고자 기획재정부와 ‘연맹 중심 협의’, ‘공대위 연대 협의’를 병행 추진했지만 기재부는 권위적으로 공공정책을 시행해온 기존 관행을 고수하며 노조와의 협의에 형식적으로 임하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조의 정당한 요구는 외면한 채 직무성과급 중심의 임금체계 개편을 꼼수로 추진하려 한다”며 “강력한 대기재부 투쟁의 전개를 통해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공공노동자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고 잘못된 공공정책 관행을 바로잡아야 할 때”라고 밝혔다.

공공노련은 오는 26일 기재부 앞에서 1,000명 규모의 ‘기재부규탄 공공노련 조합간부 투쟁선포식’을 예고했다. 공공노련은 “공공정책 수립·시행 시점에 맞춰 단계별로 투쟁 수위를 고도화하겠다”고 밝히며 올 9월까지 1단계 투쟁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1단계 투쟁에서는 오는 26일 있을 기재부 앞 투쟁선포식과 7월 8일 기재부 앞에서 진행될 총력 결의대회가 예정돼 있다. 또한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 연대투쟁으로 기획재정부에서 1인 시위를 펼칠 계획이다.

한편,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 역시 투쟁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앞 1인 시위는 공대위가 요일별로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