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집배원 중노동 문제는 사회적 문제"
한국노총, "집배원 중노동 문제는 사회적 문제"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사노위에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특별위원회’ 설치 제안
13일 오전11시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전국우정노동조합이 '집배원 증원'과 '주5일제 시행'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13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전국우정노동조합이 '집배원 증원'과 '주5일제 시행'을 요구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란영 기자 rykim@laborplus.co.kr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 이하 한국노총)이 18일 열린 제12차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의제개발조정위원회에서 ‘집배원노동개선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한국노총은 “집배원들의 장시간·중노동에 따른 문제가 우정사업본부의 노·사 문제를 뛰어넘어 사회적 문제로 부상할 정도로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며 “경사노위에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특별위원회를 설치해서 집배원 노동시간 단축과 적정 인력 배치 등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집배원들의 연간 노동시간은 2017년 기준으로 2,745시간”이라며 “장시간 노동과 다량의 고중량 우편배달,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돼 집배원들이 각종 암과 뇌심혈관계 질환 등으로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다. 매년 20명에 가까운 집배원들을 죽음으로 내몰 정도”라고 전했다.

한국노총은 전국우정노동조합과 우정사업본부가 각각 노사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가 정부 측 위원으로, 노동환경 및 산업안전 등 관련 전문 단체가 공익위원으로 나설 것을 제안했다.

논의 의제로는 ▲주52시간 준수를 위한 집배원 업무 혁신 ▲우정사업본부의 문제 대처 방안 개선 ▲근골격계 유해요인 해소 조치 및 산업안전·보건 개선 계획 수립 ▲과중한 업무 및 위험요소로 인한 집배원의 건강장애 평가 및 해소방안 등 4가지를 제시했다.

한국노총은 오는 7월 위원회를 출범해서 올해 12월까지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체국 집배원들의 노동조합인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오는 24일 찬반 투표를 거쳐 다음달 9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노동조합은 집배원들의 중노동 실태를 해소하기 위해 우정사업본부에 인력 증원과 토요일 집배 폐지를 요구하고 있으며 우정사업본부는 적자를 근거로 두 가지 모두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국노총은 이날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 소속 환경업무에 종사하는 환경노동자의 노동조건개선을 위해 ‘환경산업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할 것도 함께 제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