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노련, "기재부의 직무급제 꼼수 추진 용납 못한다"
공공노련, "기재부의 직무급제 꼼수 추진 용납 못한다"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앞에서 기재부 규탄 총력투쟁 결의대회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기재부가 공공노동자의 반대에도 직무급제를 꼼수로 도입하려 한다"며 기재부를 규탄했다.

한국노총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위원장 박해철, 이하 공공노련)은 26일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직무급제 도입 반대, 임금피크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기획재정부를 규탄하는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은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며 대통령은 바뀌었지만 기재부는 박근혜 정부 시절의 모습 그대로"라며 "오직 경영효율성만을 강조하며 박근혜 시절 불법적으로 성과연봉제를 도입했던 기재부는 당시의 강력한 저항과 실패를 잊은 듯 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성과연봉제에서 이름만 바꾼 직무급제를 꼼수로 추진하려는 기재부를 두고 볼 수 없다"며 "대통령 말까지 안 듣는 기재부에게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투쟁 뿐"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공공기관을 가장 잘 아는 것은 현장의 공공노동자"라며 "임금체계개편 중단, 임금피크제 폐기, 경영평가성과급 퇴직금 반영, 나쁜일자리 양산 시간선택제 폐기, 법정휴일 증가대책 수립, 노동이사제 도입을 위해 공공노련은 총력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13일, 공공노련을 포함한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기재부의 직무급제 꼼수도입을 반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공공노련은 17일 대표자회의를 통해 대기재부 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24일부터 세종시 기재부 앞에서 직무급제 도입 반대와 임금피크제 폐지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