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7.3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민주노총 7.3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문을 열자"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이하 민주노총)이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공공비정규노동자 총파업 및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는 민주노총 소속 공공부문 비정규직 조합원들의 ▲비정규직 철폐 ▲차별해소 ▲처우개선을 위한 동맹 총파업으로, 약 5만 3,000여 명(주최측 추산)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조합원들이 광화문을 가득 메웠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이 열리고 있는 서울 광화문 광장 전경. 민주노총은 이날 총파업에서 정부를 향해 "정부는 100만 비정규직의 진짜 사용자로서 노동조건 개선과 차별철폐를 위한 노정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이 열리고 있는 서울 광화문 광장 전경. 민주노총은 이날 총파업에서 정부를 향해 "정부는 100만 비정규직의 진짜 사용자로서 노동조건 개선과 차별철폐를 위한 노정교섭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파업에 함께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학비연대 조합원들이 '총파업투쟁 임금교섭승리', '총파업투쟁 노동개악저지', '교육공무직 법제화', '최저임금이상 기본급'이 쓰여있는 풍선을 무대 앞으로 굴리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파업에 함께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학비연대 조합원들이 '총파업투쟁 임금교섭승리', '총파업투쟁 노동개악저지', '교육공무직 법제화', '최저임금이상 기본급'이 쓰여있는 풍선을 무대 앞으로 굴리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광화문 광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학비연대 사전대회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광화문 광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학비연대 사전대회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사전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민주일반연맹 조합원들. '허울뿐인 정규직화 1,500 집단해고 청와대가 책임져라' 손피켓을 들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사전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민주일반연맹 조합원들. '허울뿐인 정규직화 1,500 집단해고 청와대가 책임져라' 손피켓을 들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민주일반연맹 사전대회장에 놓인 '차별 없는 세상으로' 손피켓.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민주일반연맹 사전대회장에 놓인 '차별 없는 세상으로' 손피켓.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전국건설노동조합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본대회 전 오후 1시 30분 쌍용양회 본사 앞에서 '레미콘 노동자 생존권 외면하는 쌍용레미콘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결의대회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는 모습. ⓒ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전국건설노동조합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 본대회 전 오후 1시 30분 쌍용양회 본사 앞에서 '레미콘 노동자 생존권 외면하는 쌍용레미콘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결의대회를 마치고 광화문 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는 모습. ⓒ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서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초록색 물결과 분홍색 물결. 초록색은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 분홍색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조합원들이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서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초록색 물결과 분홍색 물결. 초록색은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 분홍색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조합원들이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노동개악 중단! 비정규직 철폐' 포스터로 만든 "철폐".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노동개악 중단! 비정규직 철폐' 포스터로 만든 "철폐".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민주일반연맹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서 투쟁기금을 모금하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민주일반연맹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서 투쟁기금을 모금하고 있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광화문 광장을 찾은 외국인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 연대하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광화문 광장을 찾은 외국인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 연대하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 참가한 민주노총 가맹조직 대표자들의 모습.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 참가한 민주노총 가맹조직 대표자들의 모습.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 앞에 놓인 '비정규직 철폐하자' 풍선인형.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조합원들 앞에 놓인 '비정규직 철폐하자' 풍선인형.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우리 아이들에게는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물려주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의 손피켓.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우리 아이들에게는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물려주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의 손피켓.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대회사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일손을 멈춰 세상을 바꾸는 총파업 결기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과 차별 철폐를 위해 힘차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대회사하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은 일손을 멈춰 세상을 바꾸는 총파업 결기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과 차별 철폐를 위해 힘차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