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사고, 포스코 광양제철소 작업장 안전 관리 ‘빨간불’
‘또’ 사고, 포스코 광양제철소 작업장 안전 관리 ‘빨간불’
  • 손광모 기자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제철소, 노동자 사망 한 달 만에 다시 대규모 대기오염 배출
국회에서 대책 요구하는 기자회견 열려 … ‘민관합동조사’ 촉구
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포스코

연이은 포스코의 사고로 지역주민과 노동자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4일 10시 40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과 녹색연합, 일과건강 건생지사 등의 주최로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민관합동조사와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의당 측에 따르면, 정전은 지난 1일 오전 9시 11분 경 변전소 차단기 수리작업 도중 발생했다. 5개의 고로(용광로)를 포함한 여러 시설에 전력이 차단되었다. 전원은 사고 발생 후 30여 분이 지난 9시 45분에 복구되었고, 광양제철소는 다음날 2일 오후 6시경 정상 가동되었다.

정의당 측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코크스 공장의 1,000여 개 이상의 연료주입구가 개방되었고, 고로(용광로)의 송풍장치와 제강시설의 집진장치가 정지되어 다량의 먼지와 일산화탄소가 배출되었다. 코크스는 철을 녹이는 데 사용되는 원료로 제작과정에서 각종 유해물질이 발생한다.

또한 이 과정에서 플레어스택, 연료주입구, 고로설비 등을 통해 인체 위해도가 높은 물질이 포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플래어스택은 석유화학 공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굴뚝으로 공정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처리하는 맨 마지막 단계에 해당한다.

정의당 이동광 차장은 “벤젠, 벤조피렌 등 발암물질을 포함한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이 여과없이 배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고로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따로 측정하고 있지 않다. 이 차장은 “얼마나 많은 양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었는지 추정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권정혁 과장은 이 사고에 대해 “정확히 어떤 물질이 얼마나 배출되었는지는 이제부터 조사해야 한다”며, “(정전으로 인한) 고로의 폭발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에서는 올해 노동자 사망사고도 연이어 발생했다. 지난달 1일 광양제철소에서 배관보수 작업 중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본사 직원 1명도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한 지난 2월 포스코 포항제철에서 직무교육 중 제품부두 하역기에 협착돼 노동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있었다.

또한 포스코는 최근 고용노동부로부터 455개의 법률위반 사실도 공지 받았다. 이에 대해 권 과장은 “정전 사고의 원인은 법률위반 사실과는 관련성이 적다”며, “추후 사고원인을 정확하게 밝힐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단체들은 민관합동공동조사단 설치와 특별점검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정의당 측은 특별조사 시 반드시 검토해야 할 사안으로 △책임자 조사 및 처벌 △플레어스택 강제 연소 배출로 유독가스의 배출 여부 △가스배출경로 및 안전설비 상태 △지역주민과 노동자의 보건영향 파악 등을 제시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윤소하 정의당 국회의원은 “노동자 사망사고와 환경오염 사고 등이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잇달아 일어나고 있다”며 “광양제철소 전반에 대한 안전 및 환경 감독”을 정부에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