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노동계는 왜 ‘울산형 일자리’에 반대하고 나섰나
광주 노동계는 왜 ‘울산형 일자리’에 반대하고 나섰나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부품공장 건설은 비정규직 확대" 비판
ⓒ 광주지역 노동계
ⓒ 광주지역 노동계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대표격인 ‘광주형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는 광주지역 노동계가 ‘울산형 일자리’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광주지역 노동계 대표 50여 명은 12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확대하는 재벌독식 울산형 일자리’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날 기자회견에는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과 이기곤 전 기아자동차 광주지회장 등 광주 노동계 대표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울산광역시는 지난 7월 29일 현대자동차그룹 최대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로부터 3,30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며 ‘울산형 일자리’가 시동을 걸었다고 발표했다. 울산시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울산시에 전기차 부품 전용공장을 건립할 예정으로 오는 9월 착공해 2020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롭게 설립될 공장에는 800명의 인원이 신규 채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들은 광주지역 노동계는 광주시와 현대차가 광주에 친환경 부품공장을 짓겠다고 합의한 바 있는데 투자약속이 파기된 것 아니냐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3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광주형 일자리는 자동차공장에 이어 대기업 자동차 부품공장 유치가 성사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힌 바 있다.

이기곤 전 기아자동차 광주지회장은 “현대모비스는 공장 노동자 전원을 비정규직으로 고용한 불법적이고 차별적인 일자리의 대명사”라며 “또한, 친환경차 부품을 자동차공장 내에서 생산하지 않으면 일자리를 잃을 노동자가 3만 명 이상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광주지역 노동계 관계자는 “친환경차가 본격적으로 생산되기 시작하면 내연기관 부품을 생산하던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와 같은 위험을 상쇄시키기 위해서는 자동차공장 내에서 친환경차 부품을 생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대자동차 계열사인 현대모비스가 친환경차 부품을 생산하면 중소협력업체들이 설 자리를 잃게 된다”며 “광주에서는 자동차 내연기관 부품을 만들었던 중소협력업체들이 참여하는 친환경 부품을 만드는 것이었는데 울산은 대기업에서 다 가져가 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은 “광주와 울산의 1인당 지역내 총생산과 실질임금이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음에도 (광주형 일자리 정책을 통해) 광주에 7만 대를 생산하는 자동차 공장을 짓겠다고 하는 것조차 언론에서 호들갑을 떤 바 있다”며 “(그런데 울산형 일자리에 비하면) 광주형 일자리는 노동자들의 양극화와 일자리의 심각성을 고민하며 광주광역시와 함께 만든 경제사회종합청책임을 기억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광주지역 노동계는 광주시민들과 여러 협력업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논의를 통해 ‘울산형 일자리’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