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금융노조·연맹, 정무위·환노위 의원들과 간담회
사무금융노조·연맹, 정무위·환노위 의원들과 간담회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확산에 따른 고용안정방안 마련 요청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사무금융노조와 사무금융연맹이 9월 정기국회와 10월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에서 정책 및 투쟁 사업장 해결을 위한 간담회 자리를 마련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위원장 김현정,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위원장 겸임, 이하 사무금융노조)과 전국사무금융연맹은 지난 12일 오후 국회 제5간담회실에서 정책 및 현안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날 국회에서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김병욱·정재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설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이정미 정의당 국회의원이 함께 했다.

사무금융노조는 주요 정책 현안으로 핀테크 확산에 따른 고용안정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신기술이 도입되면 노동자의 고용상태가 보호되지 않아 일방적으로 희생당하는 것이 주요 문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안으로 ▲신기술 도입에 따른 국가기본정책 수립 ▲‘신기술 도입 모범가이드라인 및 감독규정’ 제정 ▲‘고용영향평가’ 실시 등을 제시했다.

또한, 지난 2016년 8월 1일부터 시행된 증권거래시간 30분 연장과 관련, 증권거래시간 원상회복도 요구했다. 거래시간 연장으로 인해 시간 외 근무가 늘어난 노동자들이 많다는 것을 근거로 내세웠다. 뿐만 아니라 ▲재량근로제 범위확대의 문제점 ▲금융소비자실태평가제도 개선 ▲합리적인 카드수수료체계 개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공금융기관의 예산통제 개선 등 7가지의 정책 현안 해결을 당부했다.

이 날 사무금융노조와 사무금융연맹의 투쟁 사업장들(▲한국오라클노조 ▲전국사무연대노조 삼성화재애니카지부 ▲새마을금고노조 서인천분회 ▲아이웍스인터렉티브지부 ▲MG손해보험지부)도 간담회에 참석해 각 사업장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과 해결에 힘 써줄 것을 부탁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사무금융연맹 위원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노조와 연맹이 가지고 있는 정책현안들과 투쟁 사업장들의 문제가 국회 정무외와 환노위를 통해 해결되길 바란다”며 “간담회 이후에도 각 의원실 별로 의제 및 투쟁사업장들을 매칭해 자료제출 요구와 국정감사 증인 신청 진행 등 많은 협력을 부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