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 양대 노총 찾아 “노동정책 후퇴 막아내겠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양대 노총 찾아 “노동정책 후퇴 막아내겠다”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정 협의회 참여 독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대화하는 심상정 정의당대표. ⓒ 참여와혁신 손광모 기자 gmson@laborplus.co,kr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대화하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 참여와혁신 손광모 기자 gmson@laborplus.co,kr

지난 7월 13일 당대표로 당선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양대 노총을 찾아 노동정책이 후퇴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3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 이하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이 날, 김종민 정의당 부대표와 박원석 정책위 의장, 신언직 비서실장 등도 참여했다.

심상정 대표는 “최근 아베의 도발에 맞서는 것이 우선 과제가 돼 당 대표로 취임 한 지 한 달 만에 찾아온 걸 이해해 달라”며 “취임 후 대통령과 5당 회담에서 노동존중사회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가 너무 한 것 아니냐는 쓴 소리를 했다”고 입을 열었다.

또한, “최근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합의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구성했다”며 “양대 노총이 참여하지 않으면 민관정 얘기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하며 양대 노총을 구성에 포함했는데 아직 참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31일 여야 5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초당적 기구인 ‘일본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를 출범했다. 협의회에는 기획재정부를 비롯해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참여하고, 민간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경영자총협회, 양대 노총이 참여한다. 하지만, 두 차례 회의 동안 양대 노총에서는 참여하지 않았다.

김주영 위원장은 “민관정 협의회에 대해 자세히 알지 못 하고 기재부에서는 참여하라는 문서만 보냈다”며 “우리 노동계에서는 노동정책 후퇴에 대한 우려도 있지만 최근 일본의 경제침탈 문제로 인해 노동권을 후퇴시키는 것 아닌가라는 의구심이 든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심상정 대표는 조합원들의 정치 참여도 독려했다. “한국노총과 정례적으로 만나는 자리를 만들어 정책 채널을 일상적으로 가동하면 좋겠다”며 “노동자들의 정치적 힘으로 국회 담장을 넘어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노총에서 ‘1조합원 1당적 갖기’ 운동을 펼쳐 달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김주영 위원장은 “최근 저스티스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데 정의당이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애써 달라”며 “특히 일하는 노동자, 서민 대중들을 위한 역할을 확장성을 가지고 행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심상정 대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이하 민주노총)도 찾았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국회투쟁 과정에서 연행됐을 때 심상정 대표가 찾아온 것을 보고 아직 민주노총 DNA가 살아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한국이 어려운 시기에 노동자만 어려움을 감내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확인해 준 정의당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재계는 이번 국면을 이용해 숙원과제로 삼아온 환경, 안전 노동 관련 규제완화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여러 규제 완화와 노동권 후퇴 시도에 대해 양대 노총이 자기 목소리를 확실하게 내야 한다”고 민관정 협의회 참여를 부탁했다.

그러면서 “만약 민주노총이 조합원과 담장을 넘을 필요가 있다면 정치적으로 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적으로 강해지고 국회에서 노동권이 존중될 수 있는 변화를 위해서 ‘1조합원 1당적 갖기’를 통해 노동자들의 정치적 힘을 키워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