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2023학년도 수능·내신 절대평가로 전면 전환해야”
전교조, “2023학년도 수능·내신 절대평가로 전면 전환해야”
  • 김란영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평가 유지한 교육부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 비판
ⓒ참여와혁신 DB
ⓒ 참여와혁신 포토DB

12일 교육부가 2022학년도 대입 수학능력시험(수능) 기본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위원장 권정오, 이하 전교조)이 2023학년도 수능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13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가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치르는 2022학년도 수능을 종전처럼 상대평가하기로 했다”며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과 고교 내신 성취평가제(절대평가제) 도입은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 공약이었다. 현 정부의 교육 공약들이 줄줄이 후퇴하는 상황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교육부의 2022 수능 기본계획에 따르면 국어와 수학 영역은 2022학년도 수능부터 ‘공통과목+선택과목’ 체계로 바뀐다. 사회탐구·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계열 구분이 없어져, 수험생은 총 17개 탐구영역 과목 중 2개 과목을 골라서 응시할 수 있다.

평가 방식으로 보면 영어와 한국사 영역은 절대평가 방식이 유지되고, 제2외국어와 한문 영역이 상대평가 방식에서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뀐다. 다만, 국어와 수학, 탐구영역은 상대평가 체제를 유지한다. 이번 기본계획은 문·이과 통합과 학생 중심 수업을 표방하는 커리큘럼 등 2015 개정 교육과정의 취지를 반영하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전교조는 “정부가 여전히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필요한 로드맵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봤다. 전교조는 수능과 내신의 절대평가 전면 전환을 고교학점제 도입의 ‘선결조건’으로 보고 있다.

고교학점제는 학생 개인이 진로와 적성에 따라 교과목을 스스로 선택해 이수하는 제도다. 정부는 2025학년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목표로 시범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전교조는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 전에 먼저 해야 하는 것이 바로 수능과 내신의 절대평가 전환”이라면서 “이 문제를 외면하는 한 입시제도 개편은 불가능한 현실이 되고 만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또 “2015 교육과정은 토론과 참여형 수업을 중시하면서 기존의 상대평가 방식이 아니라 절대평가 방식을 지향하고 있는데, 실제 수업과 평가(수능)가 일치 않는 것은 모순이다. 이러한 부조리를 교육부가 외면해선 안 된다”며 수업과 평가 방식의 불일치를 꼬집었다.

전교조는 “교육부는 학생과 학부모, 일선 학교 현장의 교사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2023학년도 수능과 고교 내신을 절대평가로 전면 전환하는 시행계획을 발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개편된 수능체제는 2027학년도까지 유지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2025년이면 모든 고등학교가 고교학점제를 전면 시행하기 때문에 2025년 신입생이 수능을 치르는 2028학년도 대입부터 개편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대입 전형 4년 사전예고제’에 따라 다음 대입개편안은 2024년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