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만난 양대노총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만난 양대노총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중앙통일선봉대·한국노총 통일선봉대, 일본의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 촉구
양대노총은 14일 오후 4시 서울 용산역에 위치한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양대 노총 일제강제징용노동자 추모식’을 개최했다.ⓒ 참여와혁신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su.co.kr
양대노총은 14일 오후 4시 서울 용산역에 위치한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양대 노총 일제강제징용노동자 추모식’을 개최했다.ⓒ 참여와혁신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su.co.kr

양대노총이 광복 74주년을 맞아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찾았다. 양대노총은 “일본의 강제징용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질 때까지 노동자들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양대노총은 14일 오후 4시 서울 용산역에 위치한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양대노총 일제강제징용노동자 추모식’을 개최했다. 추모식에는 민주노총 중앙통일선봉대와 한국노총 통일선봉대 200여 명이 참석해 강제동원 노동자들을 추모하고 일본의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용산역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세워진 건 지난 2017년 8월이다. 용산은 일제강점기 당시 서울 북쪽 지역 강제징용노동자들이 일본으로 넘어가기 전 마지막으로 밟은 고국 땅으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에 더욱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당시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추진위원회는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기 위해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했다. 현재 국내에는 총 7개의 강제징용노동자상이 있으며, 용산역 건립 이후 인천, 제주, 창원, 부산, 울산, 대전에 세워졌다.

한편, 이날 추모식에 참석한 양대노총은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불법 시설물로 규정되어 있는 것을 두고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양대노총은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불법 시설물로 되어 있는 부분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이 부분에 대한 법개정을 오는 9월 국회에 요청할 예정”이라며 말했다.

이어서 “강제징용노동자상은 강제징용에 고통 받은 수많은 선배 노동자들의 역사를 기억하고 사회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한 우리들의 목소리”라며 “강제징용 노동자들의 넋을 달래고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라도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은 앞으로도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