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이모저모
[포토] 민주노총 8·15 전국노동자대회 이모저모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 광복절 맞아 외치는 자주의 함성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각 산별대표자들이 민주노총 노래문선대와 함께 합창하고 있다.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각 산별대표자들이 민주노총 노래문선대와 함께 합창하고 있다.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15일, 비가 억수같이 내리는 광화문 북쪽 광장에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이하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렸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 모인 5천여 명의 민주노총 조합원은 대회명인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처럼 큰 함성을 외쳤다. 이날 전국노동자대회에는 오다가와 요시카즈 일본 전국노동조합총연합 의장이 연대발언을 하기도 했다.

대부분 문화공연과 영상으로 진행된 이번 전국노동자대회의 말미에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8·15 광복 74주년을 맞아, 적폐청산을 외쳤던 촛불항쟁의 광장에 다시 모였다”고 대회사를 시작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금 이 시간에도 한반도를 둘러싼 외세의 간섭과 침략, 민중의 저항과 투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 노동자들이 그 미완의 역사적 과제를 기필코 완성하겠다는 결의를 다지기 위해” 광장에 모였다고 발언했다.

이어 “일본의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에 맞서서 전 민중과 함께 행동해 나가자”며 “‘다시, 해방의 날’을 약속하고 ‘자주의 함성으로 노동자의 힘으로’ 자주와 평화, 통일가 평등세상을 기필코 쟁취해 낼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날 민주노총의 전국노동자대회가 끝난 후 민주노총은 8·15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와 ‘광복절 아베규탄 범국민촛불대회’에 합류했다.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