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 청산 위기에 노조 “회생방안 즉각 마련” 촉구
성동조선 청산 위기에 노조 “회생방안 즉각 마련” 촉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4차 매각 앞두고 회생과 청산 갈림길 놓여…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 “또다시 거리투쟁 나설 것”
경남 통영 성동조선해양조선소.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경남 통영 성동조선해양조선소. ⓒ 참여와혁신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성동조선해양이 4차 매각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이 성동조선해양의 즉각적인 회생방안을 마련할 것을 정부와 지자체에 촉구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4차 매각이 불발되면 성동조선해양이 사실상 청산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는 1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정부와 지자체가 절명 위기의 성동조선해양 회생방안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성동조선해양은 지난해 10월부터 세 차례 매각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1차 매각은 인수의향서를 제출하는 곳이 없어 불발됐으며, 2차 매각에는 세 곳의 업체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음에도 법원이 세 업체 모두 인수자금 조달방안에 대한 증빙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3차 매각 역시 복수의 업체가 인수의향을 밝혔지만 2차 매각과 같은 이유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실패했다.

법원은 지난 9월 30일 또다시 4차 매각을 공고했으며 4차 매각 성사 여부는 입찰일인 오는 11월 13일 전후에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업계에서는 이번 4차 매각 시도를 법원의 마지막 시도로 보고 있으며, 4차 매각에서도 인수자를 찾지 못하면 이번에야 말로 성동조선해양이 청산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이 같은 상황에서 노조는 정부와 지자체가 성동조선해양 회생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지난해 8월에 경남도와 상생협약을 체결했지만, 이후 정부와 지자체는 실효적인 그 어떤 지원책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지역시민단체의 요구에 마지못해 꾸린 경남도의 민관협의회는 실효적인 대책은커녕 면피성 시간 끌기의 도구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마저 든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김경수 경남도지사, 강기성 성동조선해양지회 지회장, 조송호, 하화정 성동조선해양 공동 관리인 등 노사정 대표가 모여 인적 구조조정 없는 무급휴직 시행 및 고용보장, 경남도의 생계지원 대책 및 행정적 지원 등이 담긴 상생협약을 맺은 바 있으나 그 이후 지자체가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4차 매각 및 성동조선해양 회생을 위해서는 RG(Refund Guarantee, 선수금환급보증)발급 등이 문제없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기성 성동조선해양지회 지회장은 “현재 상황에서는 성동조선해양 인수에 선뜻 달려드는 인수자가 없으니 정부와 수출입은행, 경남도가 RG발급과 행정적 지원 등의 유인책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최종 매각 실패 시 국영화 및 지방 공기업화를 포함한 실질적인 회생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며 “성동조선해양의 청산은 중형조선의 몰락으로, 조선산업의 생태계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