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보훈섬김이, 결국 파업 가나
국가보훈처 보훈섬김이, 결국 파업 가나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임금교섭 결렬 ... 11월 총파업 예고
지난 5월, 국가보훈처공무직노조가 한국노총 공공연맹에 가입했다.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지난 5월, 국가보훈처공무직노조가 한국노총 공공연맹에 가입했다. ⓒ 참여와혁신 최은혜기자 ehchoi@laborplus.co.kr

국가보훈처의 이동보훈복지사업을 일선에서 수행하고 있는 국가보훈처 보훈섬김이들이 결국 파업에 나설 전망이다.

한국노총 공공연맹 국가보훈처공무직노동조합(위원장 한진미, 이하 노조)은 28일, 성명서를 통해 “24일, 노조와 국가보훈처간 임금교섭이 결렬됐다”며 “11월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 예고했다.

노조는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노조와 근속수당과 교통비 지급에 합의했지만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근속수당과 교통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며 “올해 예산을 확보하고자 하는 구체적인 노력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지난해 합의이행을 위해 국가보훈처 어느 누구도 애쓰지 않았으며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합의 체결 당시 예산을 확보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보훈섬김이를 속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노조가 주장하는 요구(▲지난해 합의한 근속수당 및 교통비 지급 요구 ▲지난해 단체협약에 따른 근무시간 및 이동거리 보장 요구 ▲자격증 수당 등 처우개선 요구 ▲현장의 보훈섬김이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 요구 ▲목욕서비스 개선 요구)는 최소한의 인권을 지켜달라는 요구”라며 “국가보훈처의 약속이행을 촉구하는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참여와혁신>에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안과 국가보훈처의 입장 차이로 노조에서 임금교섭 결렬 선언을 했다”며 “노조에서 요구하는 임금인상안은 예산 상의 한계로 수용이 어렵다”고 밝혔다. 추가로 교섭을 이어갈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는 “대화를 통해 교섭을 이어갈 생각”이라며 “노조의 요구안과 국가보훈처의 입장을 조율해가며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