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주52시간제 도입 앞두고 한국노총 찾아
중소기업중앙회, 주52시간제 도입 앞두고 한국노총 찾아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9.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간담회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오는 2020년 1월 1일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까지 주 52시간 근무제(노동시간 단축)가 확대 도입된다. 중소기업에 노동시간 단축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중소기업중앙회는 한국노총을 찾았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 이하 한국노총)은 30일 오전 한국노총 위원장실에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한국노총 측에서 김주영 위원장을 비롯해 이성경 사무총장 등이 자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김기문 회장과 심승일 부회장, 김문석 노동인력특별위원장, 이태희 본부장 등이 함께했다.

김주영 위원장은 “주 52시간제에 대해 여러 가지 논란이 있지만 제도가 안착되면서 노동자들의 삶의 질과 소비패턴이 바뀌고 있다”며 “주 52시간제 취지대로 훼손 없이 사업장에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52시간제 시행을 걱정하는 사업장들에 대해 “정말 어려운 기업들이 있다면 노사정이 정확한 실태조사를 진행해 그에 대한 맞춤 처방을 하면 된다”며 “이번 만남을 통해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원하청 불공정 거래 개선 등에 협력해 노동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달라”고 제안했다.

김기문 회장은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킬 수 없다는 것이 문제”라며 “주 52시간제 시행은 유예에 대한 절충을 찾자는 것이지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중소기업중앙회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65.8%가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나타났다”며 “노사 모두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유예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아 노동조합에 협조를 구하기 위해 찾았다”고 설명했다.

한국노총은 모두발언 이후 진행된 비공개 간담회에서 주 52시간 시행을 두고 한국노총과 중소기업중앙회 사이에 분명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고 밝혔다.

김주영 위원장은 “지난 두 달간 전국 현장을 다니며 중소기업 상황을 들었지만 노동시간단축과 관련해 큰 어려움을 듣지 못 했다”며 “원하청 불공정 거래 등 경제민주화와 관련된 정부 정책에 대해 중소기업중앙회가 함께 한다면 중소기업 노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문 회장은 “한국노총이 제안한다면 함께 할 의향이 있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