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전국택배노동자대회 "생활물류법 제정하라"
[포토] 전국택배노동자대회 "생활물류법 제정하라"
  • 정다솜 기자
  • 승인 2019.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서 택배노동자 2,000여 명 국회 앞으로
"택배노동자 보호 위한 생활물류법 즉각 제정하라"

전국에서 모인 택배노동자 2,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국회 앞에 모였다. 택배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법안 제정을 국회에 촉구하기 위해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위원장 김태완, 이하 택배노조)는 4일 오후 국회 앞에서 전국 택배노동자대회를 열었다. 

국회 앞에 모인 택배노동자들은 "2019년 지금 택배현장은 말 그대로 약육강식의 무대"라며 "특수고용자의 처지를 악용해 공짜노동인 분류작업이 강요되고 있으며 문자 한 통, 말 한마디로 해고당하는 것이 지금의 택배현장"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택배노동자의 처우개선을 위해서 '생활물류서비스법(생활물류법)'이 이번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생활물류법은 택배, 배달대행업 등 생활물류 서비스를 정식 산업으로 규정하고 택배시장 육성과 배달노동자의 고용안정, 휴식보장, 노동자 보호의무 등을 담은 법안이다. 이 법안은 지난 8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 등 22명이 발의해 현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은 "생활물류법에 담겨 있는 택배노동자 처우개선 내용은 법의 사각지대에서 어떠한 권리도 보장받지 못하는 택배노동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최소한의 법적 기준"이라며 "오늘 오후 국회에서 법안 심사가 진행된다. 법안이 통과되는 그 순간까지 투쟁하자"고 강조했다. 

택배노동자들은 오후 3시 본대회를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행진해 생활물류법 제정 촉구 서한을 전달했다. 

 

4일 오후 국회 앞에서 전국택배노동자대회가 진행 중이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4일 오후 국회 앞에서 전국택배노동자대회가 진행 중이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민주노총 윤택근 부위원장(사진 왼쪽)과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이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손 피켓을 들고 있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민주노총 윤택근 부위원장(사진 왼쪽)과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이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손 피켓을 들고 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전국에서 모인 택배노동자들이 '택배노동자 처우개선! 재벌특혜 중단!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촉구'를 요구하는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전국에서 모인 택배노동자들이 '택배노동자 처우개선! 재벌특혜 중단!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촉구'를 요구하는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택배법 쟁취하자' 몸피켓을 단 택배노동자의 뒷모습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택배법 쟁취하자' 몸피켓을 단 택배노동자의 뒷모습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손피켓과 깃발을 들고 있는 택배노동자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손피켓과 깃발을 들고 있는 택배노동자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사진 가운데)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사진 가운데)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택배노조 노동자들이 노래공연을 하고 있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택배노조 노동자들이 노래공연을 하고 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본대회를 마치고 행진 중인 (사진 오른쪽부터) 진경호 택배노조 부위원장,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 최나영 민중당 공동대표.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본대회를 마치고 행진 중인 (사진 오른쪽부터) 진경호 택배노조 부위원장,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 최나영 민중당 공동대표.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본대회를 마치고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 촉구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행진 중인 택배노동자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본대회를 마치고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 촉구 서한을 전달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행진 중인 택배노동자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행진 중인 택배노동자들ⓒ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구호를 외치며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행진 중인 택배노동자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재벌특혜 중단하라' 손피켓을 들어 보이는 택배노동자들 ⓒ 참여화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하라' '재벌특혜 중단하라' 손피켓을 들어 보이는 택배노동자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