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조교사 개업 비리 의혹’ 수사 의뢰
마사회, ‘조교사 개업 비리 의혹’ 수사 의뢰
  • 최은혜 기자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유서에 언급된 관계자 인사조치
마사회,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 한국마사회
ⓒ 한국마사회

지난달 29일, 부산경남경마공원의 한 경마기수가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한 경마기수는 2015년 조교사 면허를 취득했으나 5년 동안 마사대부 업무(경마장 내 마방 임대 업무)를 하지 못했다. 마사회의 부조리한 관행때문이라는 것이 유서의 내용이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이하 마사회)는 입장자료를 통해 사망한 경마기수와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위원장 최준식, 이하 공공운수노조)이 제기한 ‘조교사 개업 비리 의혹’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마사회는 “지난 30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며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 조사 결과에 따라 엄정 조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마사회 측은 “고인의 유서에 언급된 관계자는 지난 1일자로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며 “유관단체 구성원의 권익보호와 경마시행에 관여하는 모든 단체들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조속한 시일내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마사회 관계자는 “현재 마사대부 업무가 가장 큰 쟁점인데, 마사대부심사위원회를 통해 선발된 인원에게 마방을 임대하고 있다”며 “정량평가 80점, 정성평가 20점으로 배정된 심사 기준을 통해 공정하게 선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사회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건 정말 떳떳하거나 아니면 이번을 계기로 적폐를 청산하겠다는 의미”라며 “2년 전, 마필관리사 죽음 이후 마사회가 쇄신을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번, 고용 불안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는데 현재 이행과정에 있지만 서울경마공원의 기수 70% 정도는 집단고용을 통해 고용 안정성을 높였다”며 “당시에 사망사건을 겪고도 아무것도 안 했다는 논리는 사실에 맞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와 유가족은 ▲마사회 불법·부조리 진상규명 ▲재발방지 및 책임자 처벌 ▲마사회의 공식 사과 ▲마사대부 적체 해소 ▲경마기수 적정 생계비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