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다시 ‘총파업’ 결의
철도노조, 다시 ‘총파업’ 결의
  • 박완순 기자
  • 승인 2020.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조2교대제 시행 인력충원 규모 두고 노사 평행선
6일 철도회관에서 열린 철도노조 임시대대에서 발언하는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 ⓒ 철도노조
6일 철도회관에서 열린 철도노조 임시대대에서 발언하는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 ⓒ 철도노조

철도노조가 6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3월 중순 총파업을 다시 결의했다. 지난해 11월 25일 철도노사가 교섭을 타결한 이후 2개월 만에 다시 총파업을 결정한 것이다.

이번 임시대대에서 철도노조(위원장 조상수)가 다시 총파업을 결정한 주요 이유는 지난해 타결한 교섭 합의사항인 ‘4조2교대 시행을 위한 인력충원 규모에 관한 협의’를 진행했지만 사측인 철도공사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5일간 파업을 벌인 철도노조는 사측과 교섭을 타결하면서 4조2교대제 개편을 위한 인력 규모를 철도 노사 및 국토부가 11월 중에 재협의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협의를 재개했지만 2월 5일 14차 보충 실무교섭까지 노사는 입장 차만 확인했다.

4조2교대제 시행은 오영식 전 철도공사 사장과 철도노조 간 합의 사항이다. 합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조2교대를 시행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당시 철도 노사 교섭 타결에 철도노조가 한 발 양보한 것 아니냐는 여론도 있었다. 노사정이 인력충원에 대한 입장 차가 심한데 재협의로 마땅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냐는 의문 때문이었다. 결국 임시대대에서 결의한 3월 총파업은 인력충원을 어떤 방법으로든 상반기에 마무리하겠다는 철도노조의 의지로 보인다.

현재 철도노조는 3,000여 명 인력충원을, 철도공사는 1,800여 명 충원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노사가 모두가 제시한 인력충원 규모는 설명이 부족하고 인력 재배치로 4조2교대제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철도노조는 4조2교대제 시행을 주요 사안으로 보고 있다. 충분한 인력 충원을 통해 4조2교대제를 시행해 노동자의 야간 노동 부담을 줄여 노동자와 시민 모두 안전한 철도산업을 만들기 위해서다.

이번 임시대대에서 철도노조가 3월 총파업을 결정한 이유로 4월 총선 이후 국회 지형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 때문이라는 분석과 함께 4월 총선을 앞두고 정부여당을 압박할 수 있다는 전망도 존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