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하철 참사 희생자 유가족은 철도 인력 충원을 지지한다
대구지하철 참사 희생자 유가족은 철도 인력 충원을 지지한다
  • 백승윤 기자
  • 승인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자 유가족 “현장 노동자 안전이 담보돼야 승객도 안전”
2월 17일, 18일 2‧18대구지하철화재참사 17주기 추모행사 개최 예정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7주기 “잊지않겠습니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 참여와혁신 백승윤 기자 sybaik@laborplus.co.kr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7주기를 앞두고 희생자 유가족이 철도노조의 노동시간 단축과 인력확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의장 조상수 철도노조 위원장)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 철도회관에서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7주기 “잊지않겠습니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희생자 유가족 대표인 윤석기 대구지하철참사희생자대책위 위원장은 “근무 인력 확충 투쟁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승리하기를 기원한다”며 “2003년 당시 대구지하철은 1인 승무제로 운행됐다. 화재 현장에서 사고 전동차 기관사가 불도 끄고, 승객도 대피시키고 혼자 다할 수는 없는 일이다. 만약에 승무원이 2명 정도만 됐으면 참사는 줄어들었을 것이라고 당시 증인들도 얘기했다”고 응원 이유를 밝혔다.

이어서 “최근에 ‘위험의 외주화’라는 용어를 듣게 됐다. 철도 현장에서도 같은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거로 안다. 안전 점검을 공사에서 직접 하지 않고 외주에 용역을 준다는 건, 마치 나의 심장과 머리를 내가 관리하지 않고 남에게 맡기겠다는 것과 같다고 본다. 지하철공사와 지자체가 외주 용역을 보다 전문성 있는 업체에게 준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게 안 된다. 흔히 얘기하는 경제성 논리, 돈의 논리가 생명‧안전보다 앞서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상수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의장은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가 보여줬듯, 노동시간 단축과 인력확보는 시민의 안전과 직결될 수밖에 없다”며 “재난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물적 요소와 인적 요소, 재난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그중에서도 안전과 재난에 대응할 수 있고, 재난을 최종적으로 책임져야 할 사람을 배치하고 교육 하느냐, 아니냐가 시민 안전과 생명의 관건”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산악지역이기에 터널과 교량이 많다. 승객에 의한 방화뿐 아니라, 탈선과 충돌로 복합적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 있다”며 “각종 설비와 유지보수에 대해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지만, 정작 안전의 핵심인 인력 배치에는 무관심하다. 오히려 정부는 철도노동자의 노동시간 연장을 고려하고 있으며, 철도 관리 외주화와 무인 전동차 확충으로 현장 인력 단축될 전망”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정부가 공공의 안전보다는 민간자본의 이익을 우선한다는 것이다.

철도노조는 안전 확보 주체인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2‧18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7주기 추모행사를 열 계획이다. 행사는 2월 17일, 18일 2일간 진행된다. 장소는 대구 중앙로역 화재현장과 주변 및 추모공원이다.

ⓒ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