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은행권 영업점 연이어 폐쇄
코로나19로 은행권 영업점 연이어 폐쇄
  • 임동우 기자
  • 승인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우리·하나은행 등 줄지어 영업중단
우리은행 영업점에 붙어있는 '코로나19 예방 안내문' ⓒ 참여와혁신 이연우 기자 yulee@laborplus.co.kr
시중은행 영업점에 붙어있는 '코로나19 예방 안내문' ⓒ 참여와혁신 이연우 기자 yulee@laborplus.co.kr

코로나19의 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은행권에서도 영업점 폐쇄가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대전 반석동 노은지점과 인천 부평금융센터점을, 하나은행은 다음 달 11일까지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경희대국제캠퍼스출장소 운영을 일시 중단하고, 확진자가 다녀간 포항지점은 25일까지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영업점 폐쇄가 이어지고 있다. SH수협은행 대구지점은 근무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임시 폐쇄에 들어갔고, NH농협은행은 두류 지점, 성당 지점, 칠성동 지점 3곳을, DGB대구은행은 대구 가톨릭대학병원 출장소와 확진환자 전용 거점병원인 계명대 동산의료원 출장소를 폐쇄했다.

김정원 금융노조 대구은행지부 위원장은 “대구·경북 지역에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어, 모두가 긴장을 놓지 않고 있다. 가톨릭병원 출장소는 3월 8일까지 폐쇄가 예정되어 있고, 동산의료원 출장소 폐쇄 조치 해지는 별도 통지가 나갈 예정”이라며 “현재 코로나19 비상대책반에 노사가 함께 하고 있다. 업무 특성상 고객과 접점이 많으니 우선적으로 직원의 건강을 챙기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구은행은 ▲은행 출입자 전원 마스크 착용 ▲주요공간 수시 소독 및 청결 유지 ▲객장 출입자 전원 발열 체크 ▲단체 해외여행 및 출장 전면 금지 ▲객장 출입 전 손세정제 전원 사용 ▲종교문화 집회 및 단체 행사 참석 자제 등을 주요지침으로 내려 시행 중이다.

한편, 금융지주와 시중은행 다수는 24일 오전 긴급 경영 회의를 통해 본점 차원의 업무지속계획(BCP)을 점검했다. 각 은행들은 이원화 경영 방안 등의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