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담당 공무원의 죽음은 피할 수 있었다”
“코로나19 담당 공무원의 죽음은 피할 수 있었다”
  • 백승윤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청 공무원 ‘코로나19’ 비상근무 과로로 사망
공무원노동조합, 방역일선의 공공부문 노동자 안전대책 마련 촉구
전주 지역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제공=전주시청)
전주 지역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제공=전주시청)

공무원노동자가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근무 등 과로로 27일 오전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고인은 전라북도 전주시청 총무과 소속 7급 공무원으로, 휴일도 반납하고 방역 업무 등 비상근무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노동조합들은 “고인이 숨지기 전날에도 신천지 전수조사로 밤늦게까지 근무하여 극심한 피로감을 호소했으며, 자정을 전후해 모처럼 평소보다 일찍 퇴근했다”고 전했다. 고인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본부 전주시지부 조합원이다.

두 공무원노동조합은 27일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격무에 시달리는 공무원 노동자 보호 대책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재차 촉구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권한대행 이상원)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방역의 최일선에서 24시간 사투를 벌이는 모든 공공부문 노동자에게 그에 합당한 처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명확히 하며, 정부는 신속하게 관련 지원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석현정, 공노총)도 “국민 안전을 위해 휴일도 없이 밤낮으로 사투를 벌이다 숨을 거둔 고인께 삼가 애도의 뜻을 표하며, 최일선 현장에서 방역 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공무원노동자들에 대한 지원대책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공공부문 노동자의 위험은 커지고 있다. 공노총은 "공무원노동자들이 사용할 방역물품 지원이 부족하고, 건강에 대한 지원 대책이 미비하다는 얘기가 현장에서 전해진다"고 알렸다.

공공부문 노동자 감염자수도 늘어나고 있다. 대구의 경우, 보건·의료종사자 19명(25일 기준), 공무원 노동자 5명(27일 기준)이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일선에서 사태 해결에 여념이 없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피해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무원노동조합들은 공공부문 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하거나 감염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일 경우, 코로나19 전파로 인한 국민 피해가 커질 것을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