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참사 4주기, “날마다 명복을 빌 수는 없다”
구의역 참사 4주기, “날마다 명복을 빌 수는 없다”
  • 박완순 기자
  • 승인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모위원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과 위험의 외주화 금지 필요”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가 20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기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참여와혁신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가 20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기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 참여와혁신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오는 5월 28일은 구의역 9-4번 승강장에서 스크린도어를 혼자 고치던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김군이 열차에 치여 사망한 지 만 4년이 되는 날이다. 시민사회단체는 구의역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모주간을 선포했다.

20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추모위원회는 기자회견에서 “구의역 사고를 통해 ‘위험’, ‘비정규직’, ‘외주화’, ‘청년’의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드러났지만, 아직도 곳곳에서 위험을 외주화하고 외주화된 위험이 반복되고 있다”며 “우리는 왜 날마다 명복을 빌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최근 한익스프레스 화재참사와 삼표시멘트에서 컨베이어벨트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두 참사의 공통점은 이전에 일어났던 사고가 반복적으로 일어났다는 점이다. 추모위원회는 이러한 반복적 참사가 “기업의 중대재해에 대한 합당한 처벌을 내리지 않기 때문이고, 근거를 담은 법이 없기 때문”이라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故 김용균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청년노동자의 어머니이자 김용균재단 대표인 김미숙 씨는 “저처럼 가족을 잃은 사람이 너무 많다”며 “지하철, 발전, 건설, 조선 산업 현장에서 잘리고 압사 당하는 처참한 죽음의 행렬을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으로 억울한 희생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모위원회는 이날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오는 5월 29일 구의역 김군의 생일까지 추모행사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추모위원회 참석 단위인 서울교통공사노조는 5월 20일부터 29일까지 노동자 사망사고가 일어난 구의역, 성수역, 강남역에서 ‘추모의 벽’을 운영한다. 오는 27일 오전 민주노총에서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통과시키기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운동본부 발족식도 열린다.

일터의 반복된 노동자 산재사망 사고의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을 들며 퍼포먼스를 하고 있는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 참여와혁신 박완순 기자 wspark@laborplus.co.kr
솜방망이 처벌이 아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필요하다는 퍼포먼스를 하는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 참여와혁신 박완순 기자 wspakr@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