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雪景)? 오늘은 설경(雪京)!
설경(雪景)? 오늘은 설경(雪京)!
  • 봉재석 기자
  • 승인 2010.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도심의 '눈 풍경'(雪景)이 오늘만큼은  '눈 서울'(雪京)이었다.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아이들이 자동차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도심의 '눈 풍경'(雪景)이 오늘만큼은  '눈 서울'(雪京)이었다.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아이들이 자동차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주민들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집 앞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서울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 폭설이 내린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