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해직공무원 복권' 촉구 단식 돌입
공무원노조, '해직공무원 복권' 촉구 단식 돌입
  • 봉재석 기자
  • 승인 201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신종순 회복투 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의 특별법 재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의 특별법 재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을 마친 후,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지도부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왼쪽부터 신종순 회복투 위원장, 라일하 사무처장, 양 위원장, 박이제, 이충재 부위원장.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을 마친 후,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신종순 회복투 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결의발언을 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의 특별법 재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의 특별법 재정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을 마친 후,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지도부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왼쪽부터 신종순 회복투 위원장, 라일하 사무처장, 양 위원장, 박이제, 이충재 부위원장.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 공무원노조 농성장에서 열린 '해직공무원 복권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도부 단식 결행 기자회견'을 마친 후, 양성윤 공무원노조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