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 저문 소양강에 황혼이 지면
해 저문 소양강에 황혼이 지면
  • 봉재석 기자
  • 승인 2011.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명균_ 1971년 / 자영업 / 경기도 남양주시
소양강 댐 뒤편에는 여러 가지 먹을거리를 파는 판자촌(?)이 있다. 추운 날씨에 자리를 잡고 앉아 따끈한 홍합탕에 소주 한잔을 쭉~ 들이키면 온 몸이 따뜻해지는 게 좋다. 한잔 두잔 술에 얼큰히 취기가 오르니 구슬픈 노랫가락이 절로 나오니 이제 점점 나이가 드는가 보다.
'해 저문 소양강에 황혼이 지면~~'

<포토플러스>는 여러분의 사진으로 꾸며지는 코너입니다. 풍경, 인물, 노동 현장의 모습 등 함께 나누고픈 사진을 보내주시면 소개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