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청와대에 GM문제 해결 위한 요구서한 전달
금속노조, 청와대에 GM문제 해결 위한 요구서한 전달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비 속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열어
한국GM 사태에 금속노조도 주체로 참여해야…
▲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전국금속노동조합(위원장 김호규, 이하 금속노조)가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와 미래전망을 마련하는 논의에 금속노조가 주체로 참여해야 한다”며 청와대에 금속노조 요구서한을 전달했다.

금속노조는 28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종합청사 앞에서 ‘한국지엠 30만 일자리 지키기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수십만 노동자의 생존이 걸린 이번 사안은 정부와 거대 외국기업 사이의 불투명한 논의와 합의만으로 매듭지을 수 없는 중대한 사회적 과제”라며 “노동조합이 배제된 채 진행되는 일련의 논의는 과거 쌍용차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생존권을 잃을 노동자의 분노와 저항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날 청와대에 전달한 요구서한에는 이번 한국지엠의 ▲부실 원인 규명 ▲경영 정상화 ▲미래전망 마련에 대한 금속노조의 요구가 담겨있다.

금속노조는 이번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의 원인과 책임소재를 규명하기 위해서 금속노조가 추천하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투명한 실사 실행과 결과 자료 제공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한 신차 투입 계획 및 신차 생산까지의 경영정상화 계획 수립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서 ▲정비사업소를 포함한 한국지엠의 지속경영을 위한 장기 발전전망 로드맵 ▲외국투자자본 규제대책 ▲미래 자동차산업 발전방향 및 산업정책 협의 등을 미래전망 마련 방안으로 제시했다.

임한택 한국지엠지부 지부장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노동자들은 슬픔과 분노의 명절을 지냈음에도 회사 경영진은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정부는 GM에 면죄부를 줘서는 안 되며 짜 맞추기 실사가 아닌 정부, 회사, 노조가 함께하는 테이블 위에서 우리의 요구를 전달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결의대회를 마친 금속노조 조합원들은 청와대 사랑채 방향으로 행진해 요구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