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관련 박병규ㆍ이기곤 제명 결의
기아차노조, 광주형 일자리 관련 박병규ㆍ이기곤 제명 결의
  • 박종훈 기자
  • 승인 2019.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곤 전 지회장 "정책에 대한 찬반으로 징계 결의는 부당" 반박
사진 왼쪽부터 박병규 전 지회장, 이기곤 전 지회장 ⓒ 참여와혁신 포토DB
'광주형 일자리' 추진의 주역 역할을 했다는 이유로 노조로부터 제명 결의된 박병규 전 지회장(왼쪽), 이기곤 전 지회장 ⓒ 참여와혁신 포토DB

기아차지부가 정기대의원대회에서 광주형 일자리 저지 투쟁과 관련해 조직의 지침을 위반했다며 박병규, 이기곤 전 지회장의 조합원 제명을 결의하고 이를 지부운영위에 권고하기로 했다.

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지부장 강상호)는 1일 오후부터 57차 정기대의원대회를 진행 중에 있다. 두 조합원의 제명 안건은 대의원대회 현장에서 제기됐으며, 3일 오전 속개된 회의에서 1호 안건으로 다뤄졌다.

이번에 제명 결의된 박병규, 이기곤 조합원은 기아차지부 광주지회장 출신이다. 박병규 전 지회장은 지난 윤장현 광주시장 때 광주광역시 사회통합단장, 경제부시장으로 광주형 일자리 추진을 준비하고 주도한 바 있다. 현재는 광주시 사회연대일자리 특보로 활동 중이다.

이기곤 전 지회장은 현재 문화야놀자 집행위원장을 맡아 지역과 노동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으며, 광주형 일자리 추진과 관련해선 노동계를 대표해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과 함께 최종 타결에 참여했다.

지부가 이들 두 조합원의 제명 징계를 결의하게 된 것은 ‘조직의 선언, 강령, 규약 및 의결사항을 위반한 경우’라고 판단해서다. 기아차지부는 지난해 11월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저지 투쟁을 결의한 바 있다.

대의원들의 결의에 따라 해당 내용은 지부운영위에서 징계 여부를 따지게 되며, 향후 금속노조 중앙위원회의 의결로 최종 결정된다.

이날 정기대의원대회에선 일부 대의원들이 ▲징계 해당 사유인지 여부 ▲제명이란 중징계에 대한 형평성 등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며 발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징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대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해당 안건이 가결됐다.

이번 지부 대의원대회 결의에 대해 이기곤 전 지회장은 “도덕적 결함이나 위법한 사안으로 인한 징계라면 모르겠지만, 정책에 대해 반대 입장을 갖는 것에 대해 소명을 해야 되나 생각이 들기도 한다”라며 “대안을 찾아가자는 논의는 언제나 누구나 가능한 것이며, 조직의 정책 방향과 맞지 않는다고 해서 징계가 논의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국 사회에 만연한 일자리 문제와 격차 문제 해소를 위해 노동조합이 어떠한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고민하고 책임져야 할 단위가 징계를 논의하는 것 역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