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노조, “정부 탈원전 정책에 노동자 고용 대책 없어”
두산중공업노조, “정부 탈원전 정책에 노동자 고용 대책 없어”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 노동자들, 24일 산자부 항의 방문…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부양 방안 촉구”
지난 3월 27일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 조합원이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지난 3월 27일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 조합원이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일자리 창출 대책과 지역경제 부양 방안을 정부에 촉구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중공업지회는 24일 원자력 사업그룹 소속 조합원들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에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을 항의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지회는 “문재인 정부는 에너지 정책을 급진적으로 전환하고 예정되었던 원자력 발전소 건설계획을 아무런 후속 대책 없이 폐기했다”며 “두산중공업 및 발전설비 제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고용불안과 창원지역 경제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원자력, 화력 등 발전설비 업체인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글로벌 발전시장 침체 등으로 매출 감소이 감소하는 등 부침을 겪고 있다. 지난해에는 1년 사이에 2명의 두산중공업 CEO가 경영악화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기도 했으며, 희망퇴직과 순환휴직,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등 두산그룹 계열사로의 전출을 실시하는 등 인력 구조조정도 실시했다.

두산중공업은 기존 원자력, 발전 사업에서 가스터빈, 신재생 에너지 등으로 사업을 전환해 경영위기 돌파구를 찾고 있으며, 올해 1월부터는 기존 6개였던 사업그룹(BG, Business Group)을 ▲플랜트 EPC BG ▲파워서비스 BG ▲원자력 BG 3개로 통합해 인력과 조직을 재정비했다.

이 가운데 두산중공업 노동자들은 정부가 탈원전 정책으로 발생한 고용문제와 지역경제 침체에는 아무런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지회는 지난 3월 28일에는 청와대에 ‘정부 에너지 정책 전환으로 인한 고용문제와 지역경제위기에 대한 대책 촉구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으며, 지난 6월 18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정책보좌관을 만나 ‘노동자 고용안정 대책’, ‘지역경제 위기에 대한 대책’, ‘기술 보존과 기술력 확보에 대한 대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지회는 “정부의 일방적인 에너지 정책 전환으로 발전 제조산업 기업 및 노동자들의 일자리와 창원 지역경제가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 대책 ▲지역경제 부양 방안 ▲안전성과 경쟁력 있는 원전관련 기술력 유지와 확보를 위한 정책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오는 24일에는 원자력 BG 소속 조합원들과 세종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며,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에 대한 대책 촉구를 위한 ‘대정부 규탄 집회’를 개최할 것을 밝혔다.

두산중공업지회는 “노조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정책 전환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발전설비 관련 산업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의 고용보장 대책을 촉구하는 것”이라며 “받아들일 수 있는 정부 대책이 나올 때까지 1인 시위 및 대정부 투쟁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