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전기노동자, “28~30일 총파업 잠정 유보”
건설노조 전기노동자, “28~30일 총파업 잠정 유보”
  • 박완순 기자
  • 승인 2019.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한국전력과 배전 안전예산 추가 편성 약속 받아
ⓒ 건설노조
ⓒ 건설노조

28일부터 3일 동안 진행할 예정이었던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분과위원장 김인호, 이하 노조) 총파업이 잠정 유보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과 4차례 협의를 거친 끝에 노조의 9대 요구안 중 핵심 요구안인 배전 안전예산 추가 편성을 약속 받았기 때문이다.

배전 안전예산 추가 편성은 노조의 핵심 요구안이었다. 전기노동자의 안전 문제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예산 추가 편성은 불가피하다는 것이 노조의 입장이었다. 배전 예산을 늘려 배전 점검에 필요한 충분한 인력 확보, 노후화된 배전 선로 수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김인호 분과위원장은 <참여와혁신>과 통화에서 “산자부와 한국전력이 배전 안전예산을 9월 초에서 11월 말 사이에 추가 편성하기로 약속했다”며 “대화의 진전이 있어서 파업을 유보하고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배전업무 기능자격 국가기술자격으로 전환과 같은 중장기적 논의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인호 분과위원장은 “현재 진전은 있지만 대화의 문이 닫히는 상황이 온다면 다시 파업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파업이 유보 상태임을 강조했다.

노조의 9대 요구안은 ▲자격 정년 연한 65세 연장 ▲2019년 배전운영 유지보수 안전 예산 추가 편성 ▲배전업무 기능자격 국가기술자격으로 전환 ▲활선작업조 편성 승인제도 및 승인 후 6개월 이내 타 업체 편조 승인 금지▲직접활선공법 위험공종 완전폐지 및 안전관리 철저, 안전장구 개발 노조 참여 보장, 스마트스틱 공법 무리한 적용 재고 ▲의무 보유인원 법제화 ▲배전현장 노동자 건강 위해 요인 대책 마련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