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운수노조 파업 돌입, “버스종사자 처우 개선하라”
명성운수노조 파업 돌입, “버스종사자 처우 개선하라”
  • 임동우 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첫차부터 총파업 돌입
주52시간제 안착·임금 보전 통한 처우개선 요구
ⓒ 참여와혁신DB
ⓒ 참여와혁신DB

“어쩐지 오늘따라 M7106 버스에 평상시보다 엄청 많이 타는 것 같아서 의심했는데 명성운수가 파업일 줄이야, 오늘 알았네요.”

경기 고양시 운행을 담당하는 자동차노련 명성운수노동조합(위원장 신종오, 이하 명성운수노조)이 주52시간 상한제 안착과 임금 보전을 통한 처우개선을 촉구하는 총파업에 돌입했다.

현재 종사자가 600여 명인 명성운수는 지난 7월 1일부터 주52시간 상한제 시행사업장에 해당했다. 이 과정에서 명성운수 버스노동자들은 근무일수가 평균 2~3일 줄었고, 회사 측이 고수하고 있는 임금 14만 원 인상은 근무일수 1일 단축에 따른 손실임금 20만 원에도 못 미친다며 임금 보전을 통한 처우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명성운수노조는 “안전한 버스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한 버스인력 확보와 적정 수준의 임금 인상이 필요함에도, 사측이 총 320여 대의 차량 중 50대를 운행하지 않는 방법으로 인력 충원을 피하는 꼼수와 함께, 버스노동자들 근무일수를 일방적으로 줄여 임금을 삭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오 명성운수노조 조합장은 “시민의 교통 편리나 임금을 생각하더라도 파업을 한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9차례 교섭했지만 더 이상 교섭 진행이 쉽지 않아 파업을 감행했다”며 “시민의 교통 편리를 위해서라도 소통 창구는 열어두고 최대한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명성운수 관계자는 “현재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없다”는 입장이다.

2기 경사노위 버스운수사업위원회 근로자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위성수 자동차노련 정책부국장은 “노선버스 특례 제외 자체가 여객 자동차의 안전 문제 때문이다. 버스 운전기사 개개인의 적정 노동시간으로 피로운전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게 첫 번째이고, 노동시간이 줄었지만 버스운전을 통해 생활을 위한 적정 임금이 확보되어야만 법률 개정의 목표가 실행되는 것”이라며 “현재 상태에서는 행정적, 법률적 제재와 함께 임금 보전이라는 재정적 문제가 병행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위성수 정책부국장은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인상한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었고, 노동시간이 줄어들면서 운행 차질을 빚지 않기 위한 재원을 도민들과 함께 나누는 방식으로 버스요금이 결정되었는데, 현실에서는 버스요금 인상을 통해 이익을 챙기는 건 사용자다. 소득을 정책 목표와 절차에 맞지 않게 독식할 때 제재할 방법이 없다. 지자체의 관리·감독을 통해 버스운전기자들의 적정 생활 보장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