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지역 예비후보들, “노동상생 광주형일자리 실현시키겠다”
정의당 광주지역 예비후보들, “노동상생 광주형일자리 실현시키겠다”
  • 강은영 기자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일자리 4대원칙 실천 의지 강조
정의당 광주시당
ⓒ 정의당 광주시당

이번 21대 총선에서 광주광역시에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정의당 예비후보들이 노사상생 광주형일자리를 통해 노동이 존중받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광주지역 예비후보들은 19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노동존중 사회연대 광주형일자리 실현을 위한 정책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승남(북구갑) ▲황순영(북구을) ▲나경채(광산구갑) ▲김용재(광산구을) ▲유종천(서구을) ▲최만원(동남을) 등 6명의 예비후보들이 함께 했다.

노사민정 지역상생형일자리로 주목 받아 온 ‘광주형일자리’는 지난 2014년부터 노사민정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최근 광주형일자리 한 축으로 함께 해 온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노동이 배제됐다고 비판하며 불참을 선언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예비후보들은 “작년 말 출범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반쪽자리 일자리로 전락할 것이라는 위기의식이 높다”며 “대표이사 자질과 전문성 부족, 2대 주주로 참여한 현대차의 반노동이사는 노동계 불참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서 “광주형일자리 4대 원칙인 ▲노동이사제 도입 ▲원·하청 관계개선을 위한 원·하청 협의체 구성 ▲광주형일자리 재단 설립 ▲친환경전기자동차 생산 공장 전환 등을 실현하기 위해 나서겠다”며 “노사상생 사회연대 광주형일자리 이상이 실현돼 청년들이 머물고 싶은 광주, 노동이 존중받는 광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형일자리 불참을 선언한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는 오는 3월 17일 청와대 앞에서 광주형일자리의 노동존중을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