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재통합' 1인 시위
'한전 재통합' 1인 시위
  • 봉재석 기자
  • 승인 2011.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김주영 전력노조 위원장이 '한전 재통합'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전력노조는 지난 '9.15 정전사태'의 원인을 한전분할에 의한 것이라 지적하며, 전력산업의 재통합을 촉구하고 있다. ⓒ 봉재석 기자 jsbong@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