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비정규직 차별 철폐하라!”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비정규직 차별 철폐하라!”
  • 강은영 기자
  • 승인 2018.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공장·순천공장·순천단조공장 공동파업 투쟁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 강은영 기자 eykang@laborplus.co.kr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노동자들이 11일 현대차그룹 앞에서 공동파업 출정식을 가졌다. 조합원 3천여 명이 참여해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는 현대자동차를 시작으로 기아자동차까지 임단협을 마무리했지만, 현대제철 원청과 비정규직지회에 대한 임금협상은 결론을 내지 못 하고 있다.

이들은 비정규직 운동 16년의 역사가 차별철폐와 정규직화, 원청의 사용자성 인정이라며 이미 법원에서 현대그룹사에 근무하고 있는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용자는 현대그룹이라는 판결이 났다고 주장했다.

지난 4월 노동조합을 설립한 현대제철순천단조비정규직지회는 “현장에 정규직이 단 한명도 존재하지 않는 비정규직 공장”이라며 “야간과 주간 근무가 기본 근무형태로 노동조건이 매우 열악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임금체계 개편 문제도 심각하다고 언급했다. 사측은 상여금 600% 중 400%를 기본급에 산입했다고 했지만 사측이 낸 자료에는 600% 전체를 넣었고, 성과급도 기본급에 산입했다고 하면서 단 한 푼도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병용 순천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원청의 갑질과 상시적인 지시가 이루어진 정황이 포착된 만큼 현대차는 원청 사용자성을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정부기관인 고용노동부는 전수조사를 비롯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승완 당진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현대차, 기아차 등 현대그룹 계열사들이 속속 입협을 타결하고 있는데 합의사항은 전년대비 임금인상과 성과급 축소였다”며 “추석 전 타결을 위해 투쟁하겠지만 내용 없는 임투로 끝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현대차 자본에 맞서 비정규직 차별 철폐 투쟁 ▲정규직과 임금격차 해소와 복지후생 동일 적용, 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투쟁 ▲자본의 노동탄압에 굴하지 않고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