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주인찾기 “노정교섭과 공론화로 대안 찾자”
대우조선 주인찾기 “노정교섭과 공론화로 대안 찾자”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조선산업 미래찾기 기자간담회’ 열려… “현대重으로의 매각 아닌 새로운 방향 모색해야”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 이동희 기자 dhlee@laborplus.co.kr

전국금속노동조합(위원장 김호규, 금속노조)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대해 반대 입장을 재차 표명하고, 대우조선해양과 국내 조선산업 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한 노정교섭을 요구했다.

금속노조는 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금속노조 4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시 발생하는 문제점들을 지적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 박근태 현대중공업지부 지부장, 신상기 대우조선지회 지회장, 강기성 성동조선해양지회 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조선산업, 슈퍼빅1 체제로는 안돼”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관련 실사에 들어가면서 국내 조선산업 빅2 체제가 가시화되고 있다.

이를 두고 금속노조는 “빅2 체제로의 재편이 아닌 슈퍼빅1 중심 체제로 재편되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국내 조선산업이 슈퍼빅1 체제로 재편될 경우 대형-중형-소형조선소, 해양플랜트. 조선기자재, 해운산업으로 이루어진 조선산업 생태계가 무너져 조선산업의 건전한 경쟁 구조를 확보할 수 없다는 것이 금속노조의 주장이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이 자체 생산하는 엔진의 시장점유율이 60%인 상황에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나머지 40%인 HSD엔진과 STX엔진을 향한 우려는 현실화될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은 현대글로벌서비스를 통해 조선 관련 A/S 분야 독점, 현대 힘스를 통해 조선기자재 부품 납품 독점, 엔진사업부를 통한 패권적 사업을 운영할 가능성이 더욱 확대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금속노조는 동종사간 이루어지는 매각인 만큼 인적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대중공업그룹과 산업은행은 지난달 8일 본계약을 체결하면서 상생발전방안 공동발표문을 발표한 바 있다. 공동발표문에는 대우조선해양 임직원 고용 안정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는 인수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고용불안을 잠재우겠다는 메시지지만 금속노조는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은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 모두 고용안정을 약속한다고 했지만 이는 미봉책일 뿐 인적 구조조정은 불 보듯 뻔하다”며 “구조조정이 진행되면 거제를 포함한 경남경제에 심각한 문제를 끼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가 위치한 거제시는 조선산업 장기 불황으로 지난해 4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4일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종료를 앞두고 기간을 1년 더 연장했다. 조선산업 불황으로 침체된 거제 지역경제가 아직 회복되지 않았다는 이유였다.

신상기 대우조선지회 지회장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발표는 거제 지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며 “거제에서는 조선소에서 일하는 아버지를 둔 학생들도 앞장서서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반대할 정도로 가족의 생계가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금속노조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매각을 즉각 철회하고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방안을 위한 노정교섭을 실시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사회적 공론장을 형성하여 조선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며 조선산업을 살릴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자고 밝혔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대우조선해양을 정상화하는 방법이 새로운 주인을 찾는 것이든, 공기업화를 하는 것이든 조선산업을 강화하는 방법으로 매각을 재논의해야 한다”며 “현대중공업으로의 매각을 즉각 철회하고 이후의 대안은 당사자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