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헌절은 죽었다" 양대노총 톨게이트 노동자 한자리에
"제헌절은 죽었다" 양대노총 톨게이트 노동자 한자리에
  • 정다솜 기자
  • 승인 2019.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톨게이트 노동자 600여 명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
한국노총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노동조합 소속 요금수납원들이 상여를 메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한국노총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노동조합 소속 요금수납원들이 상여를 메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500명의 대량 실직 사태가 17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헌절인 17일 양대노총이 모여 함께 행진한 뒤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를 열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1,500명은 도로공사의 자회사 설립을 통한 정규직 전환 방식을 거부했다가 지난달 30일부로 계약이 만료돼 1일부터 사실상 해고된 상태다. 이들은 1·2심 법원 모두 도로공사가 요금수납원을 고용하라고 판결한 만큼 도로공사에 직접고용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이양진 위원장, 이하 일반연맹)과 한국노총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노동조합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은 이날 오후 1시 광화문광장에 모여 청와대 앞까지 행진했다. 

오후 2시 40분 청와대 사랑채 앞에 도착한  요금수납 노동자 600여 명은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직접고용 쟁취 결의대회'에서 "해고는 살인이다. 직접고용 실시하라!"며 "1,500명 집단해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구호를 외쳤다. 

이양진 일반연맹 위원장은 "제헌절은 죽었다"며 "도로공사와 청와대는 법원 판결을 무력화하는 자회사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는 정부 스스로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서울 톨게이트 요금소 고공농성은 18일째, 청와대 앞 노숙농성은 17일째다. 

"해고는 살인이다"라는 문구가 붉은 글씨로 적힌 저고리를 입고 있는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뒷모습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해고는 살인이다"라는 문구가 붉은 글씨로 적힌 저고리를 입고 있는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뒷모습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법원판결을 이행하라"는 플래카드를 든 채 행진하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해고는 살인이다"라는 플래카드를 든 채 행진하고 있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각자의 사연이 담긴 흰 치마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각자의 사연이 담긴 흰 치마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이 ? 래를 규탄한다"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행진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이 ? 래를 규탄한다"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든 채 행진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의 행진을 유튜브에 생중계하는 유튜버의 모습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의 행진을 유튜브에 생중계하는 유튜버의 모습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는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구호에 동의하며 방송을 진행 중인 유튜버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는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구호에 동의하며 방송을 진행 중인 유튜버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행진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는 외국인 관광객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행진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는 외국인 관광객들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한국노총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메고 온 상여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한국노총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 앞까지 메고 온 상여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민중가수 김용진의 공연을 보며 박수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 ⓒ 정다솜 기자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민중가수 김용진의 공연을 보며 박수치는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 ⓒ 정다솜 기자
상여 뒤로 보이는 이양진 전국민주일반연맹 위원장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상여 뒤로 보이는 이양진 전국민주일반연맹 위원장 ⓒ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