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취임 후 금융계 노·사·정 ‘첫 만남’
은성수 금융위원장 취임 후 금융계 노·사·정 ‘첫 만남’
  • 임동우 기자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열린 차담회…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의미있는 '상견례'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창출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집중 포럼' 사전에 열린 차담회 ⓒ 참여와혁신 임동우 기자 dwlim@laborplus.co.kr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창출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집중 포럼' 사전에 열린 차담회 
ⓒ 참여와혁신 임동우 기자 dwlim@laborplus.co.k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한 이후 한 달 채 되지 않아 26일 금융계 노·사·정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오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시대 일자리 창출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집중 포럼’ 자리에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일자리 창출과 금융발전을 논하기 위해 여의도에 모인 금융 노·사·정 수장들은 행사에 앞서 마련된 차담회 자리에서 덕담을 나눴다.

차담회에는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 정무위 소속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과방위 소속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박송호 <참여와혁신> 발행인 등이 자리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도착하자, 양대노총 금융 노동계의 수장인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과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악수를 나누며 친밀감을 표했다. 악수와 포옹으로 환영의 인사를 나누던 수장들은 자리에 앉자,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경기침체, 인더스트리 4.0 등의 사안을 중심으로 일자리와 노동 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등 첨예한 현안들로 인해 노사관계는 물론 노정관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산업 노사정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는 것이 참석자들의 공통된 반응이었다. 30분 간 이어진 이 자리에 대해 서로 테이블에 마주 앉은 것이 “꼭 노사정협약을 체결하는 것 같다”는 발언이 나오자 참석자들이 폭소를 터뜨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