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수송 노동자 처우 개선, 어떻게 해야 할까?
현금수송 노동자 처우 개선, 어떻게 해야 할까?
  • 임동우 기자
  • 승인 2019.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 안전, 원·하청 동반성장 및 공정거래 정착, 산별교섭 강화 필요
ⓒ 참여와혁신 임동우 기자 dwlim@laborplus.co.kr
ⓒ 참여와혁신 임동우 기자 dwlim@laborplus.co.kr

현금수송원 처우개선을 위한 ‘현금수송 하도급업체의 임금실태와 근로조건 개선방안’ 토론회가 25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외에도 민병두 의원실·이용득 의원실·추혜선 의원실에서 함께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는 현금호송업 종사자 외에도 금융노조 37개 지부 간부들이 참여했다.

허권 금융노조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금수송업 문제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문제가 아니라 자본과 노동의 문제다. (최저가 낙찰제를 운영하는) 은행이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축사에 나선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영업 환경이 나빠졌음에도 과당경쟁 시스템, 낙찰제가 도입되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사고 위험 등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 방안이 논의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도급 임금실태’와 ‘최저가 입찰제’

토론회 발제를 맡은 이종수 노무법인 화평 대표는 “은행의 현금수송업체 낙찰방식은 최저가 낙찰방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