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위탁배달원 '우본 규탄 긴급 기자회견' 철회, 왜?
우체국 위탁배달원 '우본 규탄 긴급 기자회견' 철회, 왜?
  • 정다솜 기자
  • 승인 2020.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 "사측이 실수 인정했다"
우체국물류지원단, "기본 데이터 값에서 의견 차 있었던 것"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본부장 윤중현)가 4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코로나 시국악용 수수료 삭감에 계약연장 거부하는 우정사업본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본부장 윤중현)가 4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코로나 시국악용 수수료 삭감에 계약연장 거부하는 우정사업본부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참여와혁신 정다솜 기자 dsjeong@laborplus.co.kr

우체국 위탁택배 노동자들이 19일 오전 '우정사업본부 교섭 사기행각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준비했으나 철회했다. 사측이 "실수를 인정했다"는 것이 노조의 설명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본부장 윤중현)는 19일 "수수료 200억 '삭감안'을 22억 '증액안'으로 둔갑시킨 우정사업본부 교섭 사기행각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려 했지만, 사측에서 실수를 인정해 취소했다"고 밝혔다. 우체국 위탁배달원은 우정사업본부의 자회사인 우체국물류지원단과 2년마다 위탁계약을 맺고 건당 배달수수료를 받는 특수고용노동자다.

앞서 택배 수수료 책정 권한이 있는 우정사업본부는 3월 11일 설명회를 열고 수수료 개편안을 노동조합에 전달했다. 개편안은 택배 물량 한 개당 1,166원씩 지급했던 정액 수수료를 인구분포·배달난이도에 따라 216개 구간으로 나누는 차등 수수료 체계로 바꾼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문제는 두 가지였다. 우선 노조가 개편안을 토대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본 결과 위탁배달 노동자의 월수입은 60~80만 원가량 줄었다. 게다가 우체국택배는 그동안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해 조금씩이라도 수수료를 올려왔지만, 민간 택배사처럼 복잡한 차등 수수료 체계를 적용하면 앞으로 일괄적으로 수수료를 인상하기 까다롭다는 점도 있었다. 노조 입장에서는 받기 어려운 안이었다.

이후 '노조-우정사업본부-물류지원단'은 총 5차례 만나 논의한 끝에 지난 12일 위탁배달 노동자의 수수료를 22억 원 올리고, 최소 배달 물량을 일평균 175개로 보장하는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아울러 우정사업본부가 제시했던 수수료 차등 구간 216개는 사실상 40개 구간으로 축소하기로 합의했다. 합의 주체는 계약 당사자인 '노조-물류지원단'이며, 위탁배달 노동자들의 수수료와 물량을 정하는 원청인 우정사업본부에는 노조가 '참관인 서명'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렇지만 지난 17일 노조가 다시 수수료 개편안을 계산해본 결과 합의안은 수수료 22억 원 증액안이 아닌, 200억 원 삭감안으로 드러났다. 윤중현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 본부장은 "5월 17일 대표자회의에서 전국에서 모인 간부들끼리 각자 시뮬레이션 돌려본 결과를 공유해보다가 합의안이 사실상 삭감안임을 알았다"며 "기본적인 신뢰관계 아래 사측이 제시한 데이터를 믿었는데 실측 결과가 달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18일 사측에 "사기 행위"라며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하고 19일 규탄 기자회견을 계획한 것이다.

이후 19일 오전, 노조는 "사측이 실수를 인정했다"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윤중현 본부장은 "우체국본부에서 본인들 실수라고 인정했다"며 "노조안을 수용하겠다"고 답변이 와 기자회견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체국물류지원단 관계자는 "서로 오해가 있었고, 원만하게 오해를 풀었다"며 "예상 물량을 토대로 시뮬레이션을 돌릴 때, 기본 데이터 값에서 약간의 의견 차가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잠정합의안은 노조가 계획했던 대로 오는 21일~22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치게 되며, 잠정합의안이 통과되면 7월 1일부터 해당 내용이 적용될 예정이다.